강은영 기자

등록 : 2018.06.06 04:40

[별별리뷰] 법정드라마 전성시대, 현실성은 얼마나?

등록 : 2018.06.06 04:40

안방극장은 법정다툼이 한창이다. 정의감에 불타는 판사 검사 변호사들의 활약상이 한꺼번에 펼쳐지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는 판사들의 일상을 적나라하게 들춘다. 법의학자와 공조해 사건을 풀어가는 검사들 이야기는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에 담겼다. KBS2 수목드라마 ‘슈츠’는 깔끔한 정장과 세련된 화술로 무장한 변호사들을,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는 액션까지 겸비해 색다른 방식으로 법정을 주무르는 변호사를 그린다. 법조삼륜의 각기 다른 모습을 그리지만 완벽주의 고참과 신통한 신참이 이야기를 이끈다는 공통점을 그렸다. 거대 악과 싸운다는, 뻔한 전개도 닮은 꼴. 다르면서도 유사한 네 법정드라마를 한국일보 방송 담당 기자들이 꼼꼼히 따져보고 별점을 매겨봤다. (★4개 만점 기준, ☆는 반 개).

KBS2 수목드라마 ‘슈츠’. KBS 제공

KBS2 수목드라마 ‘슈츠’

내용= 최고의 로펌 변호사 최강석(장동건)이 믿을 수 없는 기억력을 자랑하는 청년 고연우(박형식)를 변호사로 채용하면서 벌어지는 스토리. 여기서 잠깐! 고연우는 변호사 자격증이 없는, 그야말로 무면허변호사.

이슈= 6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장동건의 첫 KBS 출연작. 내달 시즌8이 방송될 동명 미국드라마(미드)가 원작으로, 최근 영국 왕세자비가 된 배우 메건 마클이 출연했음.

특징= 돈도 배경도 없는 ‘가짜 변호사’의 한바탕 세상 속이기. 그러나 법을 거스른 ‘사기꾼’이 법정에서 사건의 해결사로 나선다는 설정은 기성세대의 반감을 살 수도.

강은영 기자= “‘입씨름’ 기술을 보여주는 원작의 묘미는 다소 떨어진다. 이를 만회하려는 듯, 어깨와 눈썹에 힘이 잔뜩 들어간 장동건의 대사 전달도 이제야 적응 중. 그러나 현실을 잊고 비현실을 즐기는 고연우의 아슬아슬한 외줄타기에 기대를 걸어볼 만.”(★★)

이소라 기자= “사람냄새가 나는 신입 변호사, 냉철한 승부사이자 그의 멘토 변호사와의 상반된 성향이 흥미롭게 다가온다. 남자주인공들의 활약상이 돋보이지만, 화려한 외면에 비해 대한민국 최고 로펌 변호사 세계에 대한 공감은 다소 떨어진다.”(★★)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MBC 제공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내용= 10년차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법의관 백범(정재영)과 서울 동부지검 형사8부 초임검사 은솔(정유미)의 협업 퍼레이드.

이슈= 의학드라마(MBC ‘종합병원2’) 연출 경험이 있는 노도철 PD가 노하우를 살려 3주 만에 국과수 세트장을 실감나게 재현.

특징= ‘CSI’ ‘크리미널 마인드’ 등 미드 범죄수사물에 빠지지 않는 부검 장면에 화들짝! 범인 잡는 수사물이지만 법의학에 제법 밀도 있게 접근. 법의관이 중심이다 보니, 검사에게 호통을 치고 지시도 내린다. 마치 학교 선생님처럼.

강은영 기자= “긴장감을 높이는 국과수 공간은 정재영의 카리스마까지 끌어올려. 그러나 주인공들이 국과수만 벗어나면 힘이 빠져 밋밋. 법의관의 보조처럼 보이는 검사 정유미의 정체성 회복이 급선무인 듯.”(★★☆)

이소라 기자= “법의관이라는 직업의 사명감과 애환, 전문 용어를 녹인 극중 장치가 새롭게 다가온다. 법의학자와 초보 검사의 공조에 별다른 카타르시스가 느껴지지 않는 점은 아쉽다. 직업인보다 여성성이 부각된 검사의 모습도 극의 매력을 떨어트린다.” (★★)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JTBC 제공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내용= 감성적인 초임판사 박차오름(고아라)과 이성적인 엘리트판사 임바른(김명수), 현실적인 부장판사 한세상(성동일)이 그리는 리얼한 법정 세상.

이슈= 실제 판사이자 작가인 문유석 서울동부지방법원 부장판사의 동명 소설이 원작. 그가 직접 드라마 극본을 집필하기도. 법조계의 실감나는 리얼리티는 보너스.

특징= 박차오름, 임바른, 한세상, 성공충(차순배), 배곤대(이원종). 다소 유치한 이름을 빌려 세상에 드러난 적 없는 판사들의 이율배반적 일상을 적나라하게.

강은영 기자= “판사들에게 이런 면이! 매사 이성적일 것 같은 판사들이 권력암투라니. 법원 맞은편 집에서 자정너머까지 사무실 불이 켜있는지 후배를 감시하는 부장판사의 ‘엽기 행각’에 소름. 드러나지 않은 판사들의 ‘신세계’가 흥미로울 수밖에.”(★★★☆)

이소라 기자= “직장인으로서 판사의 모습을 섬세하게 그렸다. 딱딱한 법정 이미지를 ‘사람 사는 세상’으로 묘사하면서 친밀감과 공감을 끌어냈다. 판사계 ‘미생’인 여주인공이 좌절을 딛고 성장해가는 과정도 관람 포인트.”(★★★)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 CJ E&M 제공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

내용= 말보다 주먹이 먼저 나가는 조폭 출신 변호사 봉상필(이준기)이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면서 진정한 ‘무법(무협과 법의 합성어)’ 변호사가 되어 가는 성장 드라마.

이슈= 깡패 출신 그룹 회장에서 시장이 되려는 안오주(최민수)가 기성지법 판사 차문숙(이혜영)에게 무릎을 꿇는 등 기싸움을 하는 장면은 간담이 서늘할 정도.

특징= 가상도시 기성이 범죄의 소굴로 묘사돼 무소불위 권력자들의 아수라 세상을 보여준다.

강은영 기자= “캐릭터 설정은 식상하지만 이준기의 화려한 발차기 하나는 인정. ‘악의 축’ 이혜영 최민수가 뿜어내는 숨막히는 연기 내공은 단언컨대 역대 최고. 매회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를 보는 기분이지만 살인 등 자극적 요소는 발목을 잡을 수도.”(★★)

이소라 기자= “극단적인 선과 악의 대결로 강렬한 분위기를 심어줬지만, 변호사 직업의 세계를 묘사할 때는 디테일이 떨어지는 듯. 악당의 어설픈 경상도 사투리가 극의 몰입을 해치기도. 진부한 주제를 남녀주인공의 연기력으로 수습하는 모양새.”(★★)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