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6.04 09:52
수정 : 2018.06.04 09:53

삼성서울병원, 심장 이상부위 급속 냉동 제거하는 시술 성공

등록 : 2018.06.04 09:52
수정 : 2018.06.04 09:53

‘풍선냉각도자절제술’ 성공… 심방세동 치료 전기 마련

박경민 삼성서울병원 교수팀의 '풍선냉각도자절제술' 시술 장면. 삼성서울병원 제공

삼성서울병원은 국내 최초로 심장에 가느다란 관을 밀어 넣어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이상 부위를 찾아 영하 75도로 얼려 한 번에 제거하는 ‘심방세동 풍선냉각도자절제술’을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심방세동은 심장이 규칙적으로 뛰지 않고 분당 300~600회 가량 불규칙하게 떨리는 질환으로 정상인에 비해 뇌졸중 위험이 4~5배 정도 높아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박경민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교수팀은 지난달 30일 심방세동 환자에게 해당시술을 실시한 결과, 환자가 후유증 없이 안정적으로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 치료법인 고주파 전극도자 절제술은 심방세동 유발 부위를 한 점 한 점 찾아 태워야 하지만 풍선냉각도자절제술은 한 번에 심방세동 부위를 제거할 수 있어 미국, 유럽은 물론 일본과 중국에서 보완 대체 시술로 각광받고 있다.

박 교수는 “풍선 냉각도자절제술은 심방세동 환자에게 안전하고 효율적인 새로운 치료법”이라며 “추가 연구를 통해 환자 안전을 높이고 치료 결과를 향상 시키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핵 해결돼도 한국에 사드 필요하냐”는 중국
트럼프, 밀입국 부모ㆍ아이 함께 지낼 수 있게 할듯…“곧 행정명령 서명”
또 터진 호날두의 한 방…포르투갈 16강 성큼
[짜오! 베트남] 일찌감치 예선 탈락했지만... 축구 강국 꿈꾸며 월드컵 열기
격려 대신 비하발언 난무... 두 번 운 장애인들
'16년 전 조재현이 성폭행' 폭로… '합의한 관계' 반박
‘유령 주식’ 매도한 삼성증권 직원 3명 구속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