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8.03.06 16:46
수정 : 2018.03.06 20:43

국민청원 받은 청와대 “빙상연맹 진상조사 하겠다”

등록 : 2018.03.06 16:46
수정 : 2018.03.06 20:43

팀추월 논란 등 문체부 차원 조사

“나경원 의원 문제는 조직위 권한”

지난달 19일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경기에서 김보름ㆍ박지우 선수 뒤로 노선영 선수가 한참 뒤쳐져 달리고 있다. 강릉=김주영기자

청와대가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서 빚어진 팀워크 논란과 관련해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 의지를 밝혔다.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에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반대 서한을 보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을 평창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직에서 파면해달라는 청원에 대해서는 “조직위의 권한”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홍수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은 6일 청와대 페이스북 라이브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를 통해 여자 팀추월 종목에 출전한 김보름ㆍ박지우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과 빙상연맹에 대한 징계를 요구한 국민청원에 이 같은 답변을 내놨다. 김 비서관은 팀추월 경기 논란과 관련해 “전 세계인이 즐기는 동계올림픽에서 국민이 실망하는 일이 발생해 책임 있는 당국자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김 비서관은 쇼트트랙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폭행한 사건을 비롯해 빙상연맹의 미숙한 행정 탓에 스피드스케이팅 노선영 선수가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할 뻔한 사례 등을 조목조목 언급하며 문화체육관광부 차원의 진상 조사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주무부처인 문체부 도종환 장관께서 문제가 된 여자 팀추월 사태에 대해서 우선은 진상조사를 하고, 문제가 있다면 거기에 맞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씀하셨다”며 “국민들이 걱정하신 부분을 포함해 국가대표 선발과 관리 문제도 점검되도록 함께 살피겠다”고 밝혔다.

김 비서관은 또 나 의원의 조직위원 해임 청원과 관련해선 “조직위 위원의 선임과 해임은 조직위의 권한”이라며 “그 동안 나 위원이 패럴림픽을 위해 애써왔다는 점과 곧 조직위가 패럴림픽을 마치면 해산 수순에 들어가게 된다는 점 등도 함께 고려되어야 할 부분”이라 했다.

김 비서관은 “단일팀에 대한 생각은 다를 수 있고, 서한 발송이 조직위의 해임 사유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청와대로서는 알 수 없다”면서도 “조직위에서도 청원에 참여하신 국민의 뜻을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참고로 ‘남북단일팀’은 우리 국회, 그리고 IOC에서 이미 합의가 끝난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국당 혼돈의 계파 갈등… “이번 주가 중대 분수령”
“총리 공적” JP 훈장 방침에… 일부 “독재 부역자” 반발
강진 여고생 시신으로… ‘아빠 친구’ 차량 머무른 인근서 발견
홍준표 “친박, 나 떠나면 당 지지율 오른다 해… 한번 보자”
인도네시아서 일하려면 인니어 시험 쳐라?
원희룡 제주지사 “대통령에게 난민문제 직접 건의”
김희애 “자신감에 덥석 출연…촬영 마치고 펑펑 울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