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서희 기자

등록 : 2017.11.15 16:53
수정 : 2017.11.15 16:55

원안위, 지진상황대응반 가동… 현장점검도 착수

등록 : 2017.11.15 16:53
수정 : 2017.11.15 16:55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한동대학교의 한 건물 화장실이 심하게 부서져 있다. 포항=연합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15일 포항 인근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과 관련해 지진상황대응반을 가동하고 현장 안전점검을 수행하기로 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원자력발전소(중ㆍ저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 포함)의 안전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진앙지에서 45㎞ 떨어져 있는 월성원전의 경우 지진계측값이 0.0134g, 인근의 경주 방폐장은 0.0144g로 나타났다.

현재 원전 내진 관련 안전정지계통(비상시 원전을 안전하게 정지 및 냉각시키는 장치)은 지진 규모에 따라 지진경보치(0.01g)→원자로 수동정지 설정치(0.1g)→원자로 자동정지 설정치(0.18g)→원전설계 기준(0.2g)으로 설정돼 있는데, 지진경보치 이상의 신호가 감지됐지만 수동으로 정지할만한 정도는 아니었다는 의미다.

원안위 측은 현장 상황관리를 총괄하기 위해 사무처장을 월성원전으로 파견했으며,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긴급점검팀도 즉시 현장으로 출동시켰다고 밝혔다. 또 지진발생 직후 안전정책국장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소집해 국내 가동 중인 모든 원전과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의 지진에 의한 영향을 점검하였으며, 본부의 지진상황대응반 및 각 지역사무소의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해 빈틈없는 상황관리 체계를 유지하도록 지시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