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4.23 17:04

[E-핫스팟] 러블리즈, 순수+청량 이미지 '정면 승부'

등록 : 2018.04.23 17:04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그룹 러블리즈가 돌아왔다. 지금껏 고수한 청량하고 순수한 이미지로 다시 한 번 스포트라이트를 노린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는 러블리즈의 새 미니앨범 '치유'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러블리즈는 스윗튠이 작업한 신보의 타이틀 곡 '그날의 너'로 첫 무대를 꾸몄다.

'그날의 너'에 대해 러블리즈는 "우리만의 청량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타이틀 곡"이라며 "사이다를 마신 듯 시원한 느낌의 노래다. 그래서 타이틀로 정해졌다. 새로운 시작을 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러블리즈는 그간 '아츄', '지금, 우리' 등으로 청순하면서도 청량한 에너지를 뽐내왔다. 이번 앨범에서도 자신들이 잘하는 이미지와 콘셉트로 승부를 건 점이 눈에 띈다. 앨범에는 '그날의 너' 외에도 인트로 곡 '치유'를 비롯해 '미묘미묘해', '템테이션', '수채화', '샤이닝 앤 스타' 등 여섯 트랙이 수록돼 있다.

"약 5개월 만에 다시 찾아 뵙게 됐다"고 말문을 연 멤버들은 "이번 앨범 수록 곡들은 로맨틱 영화의 한 장면을 담은 느낌이다. 사랑을 시작할 의 떨림, 고백을 받을 때의 설렘, 이별할 때의 아픔 등이 모두 담겨 있다"고 말했다.

러블리즈 멤버들은 "쇼케이스 무대에 서니 떨리고 긴장된다"면서도 "지난해 겨울부터 이번 앨범 준비를 했다. 팬 분들을 만날 생각에 열심히 했다.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임민환 기자

정진영 기자 afreeca@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리뷰] '프렌치록 선구자' 피닉스, 韓 감성 촉촉이 적셨다

'8 vs 0' 1위 두산과 10위 롯데 가른 어떤 차이

[인터뷰] ‘곤지암’ 오아연 “402호 촬영?빨리 끝내고싶은 마음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