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20 19:54
수정 : 2018.01.20 20:10

北, 예술단 점검단 21일 방남 통보…정부 "수락 예정"

등록 : 2018.01.20 19:54
수정 : 2018.01.20 20:10

현송월 등 방문단 변함없어…방남 일방적 중지 통보 사유 안밝혀

지난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에 현송월 관현악단장이 참석하고 있다.통일부 제공=연합뉴스

북한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예술단 파견을 위한 사전점검단을 21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파견하겠다고 통보했다고 통일부가 20일 밝혔다.

북측은 이날 오후 6시 40분께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남북고위급회담 북측단장 리선권 명의 통지문을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내왔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은 통지문에서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사전점검단을 21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파견하며, 일정은 이미 협의한 대로 하면 될 것이라고 통지해 왔다"며 "정부는 북측 제의를 수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북한의 중지 통보 등으로 인한 혼선은 하루만에 일단락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 당국자는 "일정을 제외한 방남단 구성 등은 모두 당초 협의한 내용 그대로"라며 북측이 전날 일방적으로 방남을 중지한 이유를 통지문에서 설명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북한은 19일 밤 10시께 이유에 대한 설명 없이 20일로 예정됐던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을 대표로 하는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방남을 중지한다고 일방 통보했다.

이에 정부는 20일 오전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파견 중지 사유를 알려줄 것을 요청하는 전통문을 발송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