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치섭 기자

등록 : 2017.03.13 14:12
수정 : 2017.03.13 14:12

감투 나눠 먹으려…구의장 몰아주기 짬짜미 투표

등록 : 2017.03.13 14:12
수정 : 2017.03.13 14:12

부산진구의원 10명 입건

각자 기표 위치 정해 이탈 막아

게티이미지뱅크

부산의 한 구의회 의장 선거에서 자유한국당(당시 새누리당) 구의원들이 짜고 표를 몰아주기 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부산진경찰서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부산진구의회 A구의원 등 자유한국당 소속 구의원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4년 7월 8일 부산진구의회 제7대 전반기 의장 선거에서 A씨를 의장으로 추대하기로 합의하고 투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의장 선거는 구의원들이 투표용지의 사각형 기명란에 후보의 이름을 적는 방식이다. 이들은 기명란을 10등분해 의원들 마다 각자 위치를 정하고 투표한 것으로 드러났다.

투표용지에 투표자의 이름을 적지 않기 때문에 약속대로 투표했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당시 같은 당 소속 구의원 12명 가운데 10명이 가담했다. 2명은 구의장 선거에 출마 의사가 있거나 다른 사람을 지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진구의회 전체 구의원 19명 중 과반수가 선택하면 의장 선출이 가능한 구조로, A구의원이 의장에 뽑혔다.

또 참여한 10명은 사전에 합의서까지 작성했다. 합의서는 ▦A구의원을 의장에 당선시키고 ▦전반기 의장선출에 실패하면 합의에 참여한 구의원들은 부의장과 상임위원장직을 일체 맡지 않고 ▦합의서에 서명하고 1부씩 보관한다는 내용이다.

부정 투표를 통해 당선된 A의장은 자신을 선출해준 다른 의원들에게 부의장, 상임위원장 등 주요 보직을 나줘 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의장단에 주어지는 활동비 등 특권을 누리기 위해 기초의회 감투를 나눠먹는다는 소문이 공공연했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기초의회 의장단 선출방식을 입법적으로 개선하는 등 비민주적인 행위가 근절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부산=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괌 앤더슨 기지, 을지훈련 앞 긴장… 해변은 불안 속 평온
[오은영의 화해] 딸의 이혼 앞에서도 관심과 동정을 바라는 엄마
밀집의 저주 바꿀 사육환경표시제도, 관건은 가격
[강소기업이 미래다] 40년 부품 국산화 외길 동국성신… '가장 큰 보람? 한 번도 직원 해고 안해'
믿고 간 한인민박, 바퀴벌레 나오고 변기 막히고
모든 법률 ‘근로→노동’ 변경 추진
[법에 비친 세상] 토익 강사는 근로자 아니다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