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4.05.20 16:21
수정 : 2014.05.21 01:58

초대형 폭풍, 파괴적인 자연의 아름다움

등록 : 2014.05.20 16:21
수정 : 2014.05.21 01:58

지난 주말 미국 와이오밍주에서 발견된 수퍼셀의 모습 @Basehunters 트위터

가장 파괴적인 것이 가장 아름다울 때도 있다.

지난 주말 미국 와이오밍주를 강타한 폭풍이 한 예다.

폭풍우를 쫓아다니며 사진을 촬영하는 ‘베이스헌터’라는 그룹이 해당 폭풍의 영상을 오늘 유튜브( 클릭해 동영상 보기 )에 공개했다.

이와 같은 거대한 폭풍은 흔히 수퍼셀(supercell)이라고 일컬어지는데, 토네이도와 커다란 우박의 주원인이라 한다.

출처: NP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비 온 뒤에 땅 더 굳어져… 양국 협력 발전 계기 되길”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포항 지진 피해 대학생에 1년치 등록금 '과잉 지원' 논란
[짜오! 베트남] 베트남 공휴일은 10일... 크리스마스에 가장 붐벼
이 추위에 두시간 덜덜, 응답없는 장애인콜택시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