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27 16:16
수정 : 2018.05.27 16:18

北노동신문 “美언론 주제넘은 훈시질… 경제지원 기대 안 해”

등록 : 2018.05.27 16:16
수정 : 2018.05.27 16:18

'경제 지원 언급' 美언론 비난

북한 노동신문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또다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했다고 27일 사진과 함께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 좌초 위기에서 전격적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다음 날인 27일 북한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미국의 경제 지원을 기대하지 않는다는 주장을 내놨다.

신문은 이날 '언론의 사명을 저버린 매문 집단의 객쩍은 나발'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비핵화 대가로서 미국의 대북 경제지원을 언급한 폭스뉴스, CBS, CNN 등 미국 언론들이 '주제넘은 훈시질'을 한다고 비난하며 "우리가 회담을 통하여 미국의 경제적 지원을 바라고 있다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신문은 "우리가 마치도 미국으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바라고 회담에 나선 것처럼 여론을 오도하고 계속 확대시키고 있는 조건에서 그 사실 여부에 대하여 있는 그대로 까밝히지 않을 수 없다"며 "조미(북미)회담을 먼저 요구한 것은 우리가 아니라 미국"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이 운운하는 경제적 지원에 대하여 말한다면 우리는 그에 티끌만 한 기대도 걸어본 적이 없다"며 자신들이 미국 주도의 제재를 계속 받아왔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은 '전략국가의 지위'에 당당히 올라섰다며 "미국의 경제적 지원이 없이도 앞으로도 얼마든지 우리의 힘과 우리의 기술, 우리의 자원으로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남부럽지 않게 잘살 수 있다"고 역설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미국 인사와 언론들은 최근 비핵화의 '당근'으로서 막대한 경제지원 가능성을 잇달아 언급한 바 있다.

북한이 여기에 거부 반응을 보이는 데는 미국의 지원이 시혜적 차원으로 비칠 가능성에 대한 경계와 함께, 근본적인 체제안전 보장 방안을 제시하라고 미국에 촉구하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