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은지
기자(Entertainment)

등록 : 2018.03.14 14:56
수정 : 2018.03.14 14:57

'키스 먼저 할까요' 정다빈, 화면 가득 채운 풋풋 매력

등록 : 2018.03.14 14:56
수정 : 2018.03.14 14:57

정다빈이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열연 중이다. SBS '키스 먼저 할까요' 캡처

배우 정다빈이 풋풋한 학생 분위기를 풍겼다.

정다빈(손이든 역)은 지난 12, 13일 방송된 SBS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김선아(안순진 역)와 감우성(손무한 역)의 관계를 알게 됐다.극중 재벌가 손녀인 정다빈은 안하무인 성격을 바탕으로 김선아와 대립각을 세웠다.

이 과정에서 정다빈은 김선아에 밀리지 않고 팽팽한 갈등 구조를 형성했다. 아울러 정다빈은 특유의 귀여운 느낌을 발산하며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만들어냈다.

또 정다빈은 기도훈(여하민 분)과 러브 라인을 그리면서 로맨스까지 연기했다. 이처럼 정다빈은 때로는 매섭게, 때로는 사랑스럽게 손이든 캐릭터를 다채롭에 연기하고 있다.

김은지 기자 dddddv5@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Hi #뮤직]제이홉 믹스테이프, 아티스트의 방향과 균형

[Hi #이슈]이휘재와 쌍둥이 하차, 7개월→6살까지의 소중한 시간들

[공식]MBC 측 "'무한도전' 시즌2 NO, 새로운 프로그램 편성"

[전문]던말릭, 성추행 부인-폭로자 고소 "진실을 바로 잡겠다"

故 조민기 유서 발견 "학생들-가족에게 미안하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김정은 속내 절대 몰라… 아무것도 포기 않고 이득 얻는데 능해”
이인규 '원세훈이 검찰총장에 전화해 '논두렁시계' 보도 제안'
안상수 '이번에 친박ㆍ비박 용어 자체를 없애겠다'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최문순 방북, 남북 스포츠 교류 본격화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줌인뉴스] 신용카드 ‘의무수납제’ 왜 없애려는 건가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