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성환 기자

등록 : 2018.04.16 20:20
수정 : 2018.04.16 21:58

야당들, ‘드루킹’ 김경수 추가 해명에 “피해자 코스프레”

홍준표, "정치생명 곧 끝날 것"

등록 : 2018.04.16 20:20
수정 : 2018.04.16 21:58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한 뒤 질의응답을 위해 당 대변일실로 와 물을 마시고 있다. 오대근 기자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2차 기자회견을 갖고 추가 해명에 나섰지만, 보수야당들은 “오히려 의혹을 더 키웠다”며 비판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의원 기자회견은 뻔뻔하고 오만하기 그지 없는 현 정권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며 “야당과 언론에서 시민들의 정당한 의견 개진을 불법이라 얘기한 적 없음에도 느닷없이 온 국민과 누리꾼을 끌어들여 물타기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그러면서 “드루킹의 활동자금 및 두 사람이 주고 받은 메시지, 검찰과 경찰의 축소수사 의혹 등 규명해야 할 의혹이 산더미”라며 “권력만 믿고 협박과 남 탓으로 어물쩍 넘어가려 한다면 큰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도 이날 김 의원 기자회견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오뉴월 메뚜기도 한철이라고 한다”며 “자신의 불법행위 연루 의혹에 대한 언론 보도를 상대로, 초선 의원에 비교적 젊은 사람이 협박 조로 안하무인 기자회견 하는 것을 보니 실세는 실세인 모양”이라며 “정치생명이 곧 끝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김 의원은 모든 의혹을 부정했다”며 “이 모든 사태의 원인을 언론과 야당, 민주당 댓글조작팀의 리더 드루킹 탓으로 돌리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해명에서 김 의원은 드루킹과 밀접한 관계라는 사실을 자인했을 뿐 아니라 드루킹이 추천하는 인사를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청와대에 추천까지 했다”며 “이게 대가성 인사청탁이 아니면 무엇이냐”고 되물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