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동욱 기자

등록 : 2017.05.19 04:40

100만명 빚 완전탕감 공약, 기대ㆍ우려 교차

등록 : 2017.05.19 04:40

원금에 이자까지 11조원 규모

文정부, 역대정권 중 가장 강도 세

“도덕적 해이, 안 좋은 선례 우려”

부정적 여론 많아 조정 불가피

오랜 기간 빚에 시달린 100여만명의 장기 연체 채권을 전액 탕감해주기로 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을 두고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채무자로선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지만, 전례가 없는 조치에 도덕적 해이를 초래할 것이란 지적이 적잖다. 전문가들은 물고기를 주는 일시적인 빚 탕감보다 물고기 잡는 법을 가르쳐 줘 궁극적인 소득 증대책을 마련해야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최근 문 대통령의 ‘소액·장기 연체 채무 소각’ 공약에 대한 실무 검토 작업에 착수했다. 문 대통령의 채무자 구제 공약은 원금을 일부 깎아주던 이전 정부의 정책과 달리 원금과 이자의 완전 탕감을 약속한 것이어서 강도가 가장 센 것으로 평가된다. 금액으로 따지면 대략 11조원이다. 정책 대상은 국민행복기금을 통해 채무조정을 받고 있는 이다. 국민행복기금은 박근혜 정부 때 저소득층의 빚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기금이다. 지금은 금융사로부터 장기 연체 채권을 사들여 이자는 모두 탕감해주고 원금은 최대 절반 가량 깎아주는 식으로 채무자의 빚 부담을 줄여주고 있다. 대신 기금은 나머지 원금을 상환받아 기금 건전성을 관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약 이행에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미 정부가 사들인 연체 채권을 소각하는 것이어서 별도 예산을 따로 편성하기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다만 모든 빚을 탕감해주는 것이어서 정부는 채권을 사들인 데에 들인 돈을 한 푼도 건질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연체된 지 10년이 지난 채권은 이미 금융사에서도 회수불능으로 잡혀 채권값이 원금의 5%도 안 된다”며 “예산 낭비보다 채무자의 빚 탕감에 따른 효용이 더 크다”고 말했다. 실제 사례도 있다. 신한은행은 최근 소멸시효가 지나 이미 회계장부에 회수불능으로 잡힌 특수채권 4,400억원(2만여명)치를 완전 소각했다. 윤석헌 서울대 경영학과 객원교수는 “돈을 갚을 능력이 없는 사람에게 절반만 갚으라는 건 아무 의미가 없다”며 “철저한 심사를 전제로 한 빚의 완전 탕감은 바람직해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시행까진 험난한 여정이 남아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후보 시절 720만명 신용대사면 공약을 발표했다. 신용등급 7등급 아래 저신용자들의 신용을 회복해주고 채무불이행자 딱지는 모두 지워주겠다는 게 골자였다. 이를 위해 10조원의 공적자금 투입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정부 출범 후 대책 수위는 신용회복기금 조성을 통한 72만 명 지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애초 공약과 달리 원금 탕감은 배제하고 이자만 깎아줬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18조원 규모의 국민행복기금을 설치해 322만명의 채무불이행자의 빚 부담을 줄여주겠다고 공약했지만 실제로는 66만명만 지원해줬다. 이마저도 도덕적 해이에 대한 우려가 빗발쳐 논란이 적지 않았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 공약 역시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아직 정부의 정책 목표가 나오지 않아 현 상황에서 빚의 완전 탕감이 가능한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제도 시행 전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검토 과정이 뒤따라야 한다고 조언했다.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과 교수는 “이번에 완전 빚 탕감 정책을 시행하면 다음 정부도 안 할 수 없을 것”이라며 “단순히 채무자의 도덕적 해이를 떠나 상당히 안 좋은 선례를 남길 수 있다”고 꼬집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7년 간 연구했는데 나가라네요”…출연연 비정규 연구직 줄줄이 해고
‘나경원 평창올림픽 조직위원 파면’ 청원 20만명 돌파
도심제한 속도 60→50㎞ 낮추고 소주 1~2잔 마셔도 ‘면허정지’
분양률 ‘0’ 포항블루밸리, 공사 지연 부담은 하청업체 독박
의정부 제일시장 화재…다닥다닥 붙은 점포에 바람 타고 순식간 '화르르'
'4강 신화 이루려면 초반 기선제압이 관건'
조정석 '연기에 대한 자신감, 데뷔 때부터 키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