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섭 기자

등록 : 2017.10.09 08:24
수정 : 2017.10.09 08:25

이집트, 28년 만에 월드컵 본선 진출…15개국 러시아행 확정

등록 : 2017.10.09 08:24
수정 : 2017.10.09 08:25

 

그림 1이집트 축구 대표팀 골키퍼 에삼 엘 하다리가 9일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아프리카 예선에서 콩고를 꺾고 28년 만에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뒤 골대 위에 올라 환호하고 있다. 알렉산드리아=AP 연합뉴스

 

이집트가 28년 만에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이집트는 9일(한국시간)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의 보그 엘 아랍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프리카 3차 예선 E조 5차전 홈경기에서 모하메드 살라의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결승 골에 힘입어 콩고를 2-1로 눌렀다.

이로써 이집트는 4승1패(승점 12)로 조 2위 우간다(승점 8)를 승점 4점 차로 따돌려 남은 1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이집트의 월드컵 본선 진출은 1990년 이탈리아 대회 이후 28년 만이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이집트는 후반 18분 살라의 선제골로 앞서가다 후반 42분 콩고의 부카 무투에게 동점 골을 내줬다. 하지만 이집트는 후반 추가시간 살라가 페널티킥으로 결승 골을 넣어 안방에서 본선 진출을 자축했다.

28년 만의 본선 진출에 기뻐하는 이집트 팬들. 알렉산드리아=AP 연합뉴스

폴란드도 이날 폴란드 바르샤바 스타디온 나로도비서 열린 몬테네그로와 월드컵 유럽 예선 E조 10차전에서 4-2로 이겼다. 8승1무1패(승점 25)를 기록한 폴란드는 E조 선두를 굳혀 2006년 독일 대회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본선행에 성공했다.

이제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나라는 15개국으로 늘었다. 개최국 러시아를 필두로 유럽에서는 스페인, 벨기에, 잉글랜드, 독일, 폴란드까지 6개국이 진출했다. 아시아의 한국, 이란,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북중미의 멕시코, 코스타리카, 남미의 브라질, 아프리카의 나이지리아, 이집트가 본선행 티켓을 차지했다.

박진만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