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7.08.09 15:11
수정 : 2017.08.09 16:26

[건보 대수술] 가정 휘청이게 하는 ‘재난적 병원비’ 없어진다

등록 : 2017.08.09 15:11
수정 : 2017.08.09 16:26

게티이미지뱅크

노인과 아동, 여성 등 취약계층에 대한 필수 의료비 부담도 줄어든다. 가계를 휘청이게 하는 재난적 의료비가 없어지고, 저소득층의 의료비 부담도 크게 감소한다.

9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에 따르면 노인을 대상으로는 10월부터 치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정밀 신경인지검사와 MRI등 고가 검사들을 급여화 하고, 중증 치매환자 24만명에게는 산정 특례를 적용해 본인부담률을 현행 20~60%에서 10%로 낮춘다. 또 노인 틀니와 치과 임플란트의 본인부담률도 50%에서 30%로 인하한다. 이에 따라 틀니 한 세트당 본인 부담 비용은 현재 55만~67만원에서 33만~40만원으로 낮아진다.

임플란트 1개당 본인 부담금은 현재 60만원에서 36만원으로 낮아진다. 틀니는 올 11월부터, 임플란트는 내년 하반기부터 본인 부담이 낮아진다.

아동ㆍ청소년을 대상으로는 6세 미만에게는 입원진료비의 10%만 부담하게 하는 현행 제도를 15세 이하에게는 입원진료비 5%만 부담하게 하는 방안이 오는 10월부터 추진된다. 또 뇌성마비나 발달지연 등 증상을 보이는 어린이를 위해 전문재활치료 수가 개선방안을 내년 중 마련한다. 2019년부터는 권역별 어린이 재활병원을 확충에 나선다.

난임부부 지원을 위해 인공수정, 체외수정 등 난임 시술에 대해 오는 10월부터 건강보험을 적용한다. 부인과 초음파는 지금까지 4대 중증질환자만 건강보험 적용 혜택을 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 모든 여성이 건강보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본인부담상한제는 소득 하위 50%에 대해서는 내년부터 본인부담 상한액을 올해 122만원(하위 10%)~205만원(하위 50~60%)에서 80만원(하위 10%)~150만원(하위 50~60%)로 낮추기로 했다. 향후 5년간 335만명이 추가로 본인부담상한제 혜택을 보게 되고, 기존에 본인부담상한제를 적용받던 대상자도 연간 40만~50만원의 추가 의료비 지원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암ㆍ심장ㆍ뇌ㆍ희귀난치질환 등 4대 중증질환에 한해서만 한시적으로 시행되던 ‘재난적 의료비 지원제도’는 제도화 해 소득 하위 50%에게는 모든 질환에 대해 지원한다. 이 제도는 입원환자와 고액 외래진료 환자를 대상으로 가구 소득 수준에 따라 의료비가 연 소득의 10~40%를 넘는 경우, 비급여 등 본인 부담의 50~60% 수준을 연간 2,000만원까지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보건복지부는 9일 취약계층 필수 의료비, 저소득층 의료비, 재난적 의료비에 대한 부담을 경감하는 내용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사진은 서울 시내 대형병원 중환자실 입구에서 의료진이 업무를 보고 있는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세월호 뼛조각 발견 닷새간 숨겨… 해수부, 추가 수색 막으려 은폐
이국종 센터장 비판했던 김종대 의원 결국 “무리한 메시지였다” 한 발 물러나
이진성 헌재소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24일 본회의 표결할듯
김덕룡ㆍ김무성ㆍ정병국… 한뿌리 상도동계 2년 만에 ‘따로따로’
아파트 물량 쏟아진다… 수도권 ‘깡통 전세’ 주의보
“스토리텔링은 지루… 이번엔 시간의 원근을 없앴어요”
반년 전 솜방망이 징계 해놓고…김동선 폭행사건 진상조사 예고한 체육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