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8.02.14 18:12
수정 : 2018.02.14 18:14

충남대병원, 의료증명서 보안 발급 시스템 본격 운영

등록 : 2018.02.14 18:12
수정 : 2018.02.14 18:14

인터넷 통해 손쉽게 13종 발급 가능

위변조 여부도 바로 확인할 수 있어

충남대병원 전경. 충남대병원 제공

충남대병원은 지난해 9월부터 시험 운영한 ‘의료증명서 보안 발급(창구 및 인터넷) 시스템’을 본격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병원 방문이나 대기 등의 불편 없이 인터넷으로 각종 의료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충남대병원에서 진료받은 환자는 홈페이지에서 공인인증서나 아이핀 본인 확인만 거치면 영수증, 진단서 등 총 13종의 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증명서는 창구에서 발급하는 것과 동일하도록 2차원 바코드, 복사방지마크, 진위여부 확인번호 등의 보안 기술을 적용해 위변조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송민호 원장은 “이번 시스템을 통해 환자들의 만족도는 물론, 서비스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북한의 기싸움 협상술에 분노... 초강력 경고로 맞대응
김계관, 7시간 만에 “미국과 마주 앉아 문제 풀어갈 용의”
트럼프 “필요하다면 군사력 준비돼… 건설적 대화 기다린다”
김동연의 최저임금 엇박자 발언... 소신? 靑 교감?
형님 떠나 보낸 직후 잠실 찾은 구본준 구단주의 속내는
세월호 악용하나… 도 넘은 안산 선거판
“내게 좋은 책은 다른 사람들에게도 좋은 책이더라고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