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31 08:03

강원FC, 中텐진 테다와 평가전 4-0 대승

등록 : 2018.01.31 08:03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사진=강원FC

강원FC가 중국 슈퍼리그 텐진 테다와 평가전에서 기분 좋은 완승을 장식했다.

강원은 30일 중국 쿤밍에서 열린 ‘2018 동계 남녀 프로축구 교류전’에서 텐진 테다를 맞아 4-0의 대승을 거뒀다.

이날 강원FC는 전반전 내내 시종일관 텐진 테다를 밀어부쳤다.

수비진에서부터 공격진까지 매끄럽게 이어지는 패스플레이로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운영했다. 첫 골은 전반 22분 이현식의 머리에서 나왔다. 반칙으로 얻어낸 프리킥을 이민수가 골문을 향해 크로스를 올렸고 이현식이 상대 수비수와의 경합 상황을 이겨내고 골로 연결했다. 계속 몰아치던 강원FC는 전반 막판인 40분 김경중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첫 골을 터뜨린 이현식이 상대 수비수 사이를 가로지르는 절묘한 전진패스를 찔러 넣었고 김경중이 이를 받아 수비수를 떨쳐내고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만들어 깔끔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후반전은 신인 선수들의 활약이 빛났다. 전반전과 달리 4-1-2-3 포메이션으로 나선 강원FC는 중앙 수비인 맥고완과 원톱 스트라이커 김지현을 제외하고 모든 선수를 올 시즌 새로 영입한 선수들로 구성했다.

후반전도 전반전과 마찬가지로 강원FC의 공격이 계속됐다. 세 번째 골은 후반 4분 이호인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오른쪽 측면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던 이호인이 오버래핑으로 상대 수비진을 무너뜨린 뒤 올린 크로스를 강지훈이 슈팅으로 연결하며 멋진 작품을 만들어냈다. 네 번째 골은 후반 15분 김지현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수를 등지고 돌아서던 중 파울을 얻어낸 페널티킥을 김경우가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강원FC는 다음 달 2일 ‘2018 동계 남녀 프로축구 교류전’ 마지막 경기인 북한 여명 종합축구팀과의 친선전을 치르고 광저우로 넘어가 2차 동계 전지훈련을 시작한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KBO의 변화, '언론인 출신' 장윤호 사무총장 선임

[트렌드] 방탄소년단-트와이스-워너원, 2018 전망도

[G-9] ‘이래도 안 올래?’ 평창 가면 쏟아지는 혜택 폭탄








대한민국종합 9위 3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컬링 대표팀 파죽의 5연승, 첫 4강 진출 쾌거
‘평창 외교’ 절정은 폐회식… 이방카 어떤 메시지 가지고 올까
GM, “한국GM 빚 22억달러 주식으로 전환할 테니 산은도 1조 투입해라”
재건축규제 참여정부로 회귀…서울 10만3천800가구 타격
바른미래ㆍ민평당, 선거연대에 일단 선 그었지만…
구인난 한국당, ‘올드보이 귀환’ 전략으로 선회하나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