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범구
본부장

등록 : 2018.02.11 11:24
수정 : 2018.02.11 11:25

경기도 “1급수 근접 팔당호 수질 개선 더 박차 가한다”

등록 : 2018.02.11 11:24
수정 : 2018.02.11 11:25

2020년까지 2240억원 투자

하수시설 등 77개 사업 펼쳐

지난해 BOD 1.05㎎/ℓ로 개선

팔당호로 유입되는 한 하천에서 관계자들이 수질 정화활동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팔당상수원 수질 개선을 위해 2020년까지 77개 사업에 2,240억원을 투자한다.

11일 경기도수자원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팔당호의 평균 BOD(생화학적 산소요구량)는 1.05㎎/ℓ로 1994년 수질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양호한 상태로 나타났다.

BOD 1.05㎎/ℓ 수준은 1급수 기준인 1.00㎎/ℓ이하에 근접한 것이다.

이에 따라 도는 양호한 팔당호의 수질을 계속 유지하기 위해 개별하수처리시설 관리체계 정비,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확충, 민간단체지원 수질정화활동 등 77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1994년 관측 이후 팔당호 수질(BODㆍ㎎/ℓ) 추이.

도는 먼저 체계적 개인하수처리시설 관리를 위해 지역 전수관리 체계를 확대 관리할 계획이다. 지역 전수관리 체계는 지역관리업체 한 곳이 약 800개소의 개인하수처리시설을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비용 부담이 개인당 약 14만원으로 개소당 약 300만원의 이르는 기존 개별 개인하수처리관리 방식의 20분의1도 안돼 하수처리에 유용하다. 도는 2016년부터 팔당대책지역 내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 4만2,860개를 지역 전수관리 체계로 전환했으며 올해부터 2020년까지 1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팔당대책지역 내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을 관리할 계획이다.

수질오염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인 가축분뇨 처리를 위해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도 늘어난다. 도는 팔당상류지역 3개 시군에 총 414억원을 투자해 320㎥/일 규모의 처리시설 2개소를 신설하고 가평군에 있는 20㎥/일 규모의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을 95㎥/일 규모로 증설할 예정이다.

이밖에 팔당호 오염행위 단속을 위한 CCTV, 안내판 설치 강화, 25개 생태하천복원, 공공하수처리시설 31개소 신설 등을 추진한다.

도는 최근 10년간 팔당호 수질개선에 총 3조2,861억원의 예산을 집중 투입, 광주시 등 팔당호 상류지역 7개 시군의 하수도 보급률을 2006년 66.5%에서 92.2%까지 높였고 하수관로도 3,510㎞에서 6,614㎞까지 2배 가량 확대했다. 또 공공하수처리시설은 120개에서 225개까지 늘려 하수처리 수준도 1일 45만3,000톤에서 88만4,000톤까지 약 2배 늘렸다.

김문환 경기도 수자원본부장은 “팔당호 수질은 강수량 등 기후조건에 영향을 많이 받지만 인접 지역주민들의 수질개선 노력도 중요하다”라며 “중장기적으로 수량과 수질에 대한 통합 관리체계를 구축해 지속 가능한 수질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10위 4 5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핵화 대화 대비? 북한, 대미외교 당국자 보낸 듯
“김영철은 히틀러, 살인마” 원색적 비난으로 투쟁 수위 높이는 한국당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트럼프 “제재 효과 없으면 제2단계 가야할 것”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그들이 평창올림픽에서 블라인드를 친 까닭은
이상호 “승부처 4강…후회 없이 타자고 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