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0.06 19:09
수정 : 2017.10.06 19:10

강경화 외교장관, 위안부 피해 할머니 쉼터 찾아 추석 인사

등록 : 2017.10.06 19:09
수정 : 2017.10.06 19:10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6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6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과 경기 광주의 ‘나눔의 집’을 방문했다.

강 장관은 이날 피해자 할머니들을 직접 만나 추석 선물을 전달하면서 안부를 묻고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설명을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강 장관은 “현재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 태스크포스(TF)가 출범해 활동 중이며 TF의 결과 보고서를 감안해 위안부 합의에 대한 정부 입장을 수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할머니들은 강 장관의 방문에 감사를 표하면서 위안부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당부했다.

강 장관은 따로 거주 중인 피해자 할머니들에게도 선물과 편지를 보냈으며 앞으로도 기회가 있을 때마다 직접 할머니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강 장관은 후보자 시절인 지난 6월 2일 ‘나눔의 집’을 찾아 할머니들을 만났다. 7월에는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