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배 기자

등록 : 2017.09.14 11:38

울산시 “반구대암각화 문제, 이제 정부가 나서야”

등록 : 2017.09.14 11:38

10여년 간 다각적 노력, 성과 없어

기관ㆍ지자체 이해관계 얽혀 ‘한계’

市 “사연댐 수위조절 더 이상 못해”

식수부족, 원수공급 사고 위험 제기

울산시가 반구대암각화 보존과 맑은 물 공급이란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불가피하다는 판단 아래 정부가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하고 나섰다.

울산시는 최근 이 문제에 대해 정부가 직접 나서 해법을 찾아 줄 것을 국무조정실, 국토교통부, 문화재청, 한국수자원공사 등에 공문으로 정식 요청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지난 7월 20일 문화재청과 협의해 추진한 용역 결과 최적 안으로 제시된 생태제방안이 부결됨에 따라 시 자체적으로는 더 이상 대안 도출이 어렵다는 판단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난 10여년 동안 보존대책 마련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으나, 번번이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에서 부결되거나 보류돼 사실상 동력을 잃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물 부족 문제와도 연계된 반구대암각화 보존대책이 관련 기관 및 해당 자치단체의 이해관계와 맞물려 한계에 봉착한 만큼 종국적으로 정부가 주도적으로 나서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시는 지난 2014년 8월부터 반구대암각화 침수 방지를 위해 한시적으로 운영 중인 사연댐 수위조절 운영 및 가뭄의 여파로 지난 7월 20일부터 하루 40만㎥의 식수 전량을 낙동강 원수에 의존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심각한 물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문화재청 등 관계기관에 수위조절 운영을 원상회복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문화재청은 지난 4일 반구대암각화 침수 최소화를 위해 수위조절 운영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지속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시는 그러나 사연댐 수위조절로 심각한 식수부족에 시달리고, 낙동강 수질사고나 수자원공사 원수 송수시설 고장 등에 따른 식수대란 가능성, 홍수 시 침수 문제 및 유속 상승에 따른 훼손 증가 우려 등을 이유로 수용불가 입장을 통보했다.

아울러 관련기관 협의체 구성 등을 통해 범정부적인 차원에서 조속히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했으나 시 자체로는 해결방안 마련에 한계가 있는 만큼 이제 관련 정부기관과 해당 자치단체들이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범정부 차원에서 해결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반구대암각화 보존과 울산시의 부족한 식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제시된다면 적극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