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윤주 기자

등록 : 2017.12.27 10:18
수정 : 2017.12.27 10:26

추미애 “진실 없는 위안부 합의 남겨놓을 수 없다”

등록 : 2017.12.27 10:18
수정 : 2017.12.27 10:26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박근혜 정부 때 체결한 한일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에 대해 “엉터리 합의”라고 비판하며 “(위안부 문제의 실상과 진상규명 노력이 배제된) 진실이 없는 당국간 합의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남겨 놓을 수 없다”고 밝혔다.

위안부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취지로, 사실상 폐기까지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외교부 위안부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오후 3시 2015년 12월 28일 한일 양국이 합의한 일본 위안부 피해자 문제 조사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위안부 합의 TF가 피해자 할머니들과 소통이 부족했다는 점을 발표했지만, 절차적 잘못보다 근본적 문제는 합의 내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진실에 대한 어떤 노력도 없고, 진실을 발견하겠다는 어떤 약속도 없고, 진실에 대한 보증도 없이, 그것을 불가역적이고 최종적이라고 명기한 것이다”며 “이처럼 진실 없는 당국간 합의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라고 남겨놓을 순 없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문제가 된 합의문 표현을 빌려와 “최종적이어야 될 것은 진실을 발견한 끝에 움직일 수 없는 진실이 돼야 할 것이고, 불가역적이어야 하는 것은 일본이 엿 바꿔 먹듯 말 바꾸는 행태에 대한 사과가 돼야 할 것이다”고 일갈했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