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아름 기자

등록 : 2018.01.12 18:01
수정 : 2018.01.12 21:28

금감원, 가상화폐·블록체인 연구 조직 신설

등록 : 2018.01.12 18:01
수정 : 2018.01.12 21:28

최흥식 원장 취임 후 첫 조직개편…부서장 85% 교체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금융감독원은 12일 가상화폐 조사ㆍ연구를 전담하는 부서를 새로 만드는 등 조직을 개편했다고 밝혔다.

금융과 기술을 융합한 핀테크(fintech) 감독ㆍ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각 부서에 흩어진 관련 기능을 모아 핀테크지원실도 신설했다. 이곳에선 가상화폐 조사 및 연구, 가상화폐의 기반이 되는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된 대내외 협력 등을 전담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또 금융 환경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금융감독연구센터'를 수석부원장 직속 부서로 만들었다. 센터에는 행동경제학을 활용한 금융행태연구팀과 빅데이터 기법으로 감독ㆍ검사를 지원하는 빅데이터분석팀을 뒀다.

이와함께 금융그룹 차원의 위험 관리를 위한 통합감독부서로 금융그룹감독실을, 자금세탁 방지 업무를 전담하는 자금세탁방지실을 각각 새로 만들었다.

금융소비자보호처(소보처)의 민원 검사와 영업점 검사 기능을 권역별 검사 부서로 통합하고, 소보처는 민원·분쟁 처리에 집중토록 했다.

또 민원ㆍ분쟁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보험 부문의 감독·검사 부서를 소보처에 배치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사전적ㆍ사후적 소비자 보호기능을 균형 있게 수행해 금융권의 갑질, 부당대출, 불완전 금융판매 등 금융 적폐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은행ㆍ중소서민 금융 담당 부원장과 금융투자 담당 부원장은 각각 전 권역의 건전성과 영업행위 감독ㆍ검사를 총괄한다.

이번 조직개편은 최흥식 금감원장 취임 후 처음이다. 최 원장은 조직개편에 맞춰 부서장 인사를 단행했다. 현직 부서장의 85%가 교체돼 역대 최대 규모다. 은행, 증권, 보험 등 권역별 업무 능력이 인정되는 51∼54세 부국장급을 발탁한 게 특징이다. 신설된 자금세탁방지실장에 보임된 김미영(51ㆍ여) 실장을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강아름 기자 sara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북, 비핵화-미군 철수 연계 안 해”
서울교육감, 서울시장과 러닝메이트 구도 ‘정치색 뚜렷’
미국 군축대사, “트럼프 영리한 협상가…이번 정상회담 어느 정도 성공 거둘 것”
[36.5°]열정 같은 소리하고 있네!
“임신해도 남성에 책임 없음” 성관계 동의 앱 등장 논란
“인종 차별 아닌가요?” 구독자 230만 스타 유튜버의 사과
“세월호 지겹다는 사람들에게” 삼풍백화점 생존자 글 눈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