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3.17 11:30
수정 : 2017.03.17 11:39

[애니팩트] 강아지는 소변 자국을 볼 수 있다

등록 : 2017.03.17 11:30
수정 : 2017.03.17 11:39

2014년 런던시립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개와 고양이는 자외선을 식별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개의 소변에는 미세한 자외선 파장이 포함되어 있어서 소변을 깨끗이 닦지 않으면 개는 자신의 소변 자국을 확인할 수 있다고 하네요.

동그람이 페이스북 에 방문하시면 더 많은 애니팩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盧, 文에 배웠습니다” 바른미래당, 성폭행 의혹 후보 비판 게시물 논란
[김진석의 우충좌돌] 왜 대통령 권력집중에는 둔감할까
[단독] 1억대 휴대폰 사기범, 3년간 꽁꽁 숨어있다 '배달음식'에 덜미
강제성 없는데… 색깔 페트병 퇴출될까
‘설정스님 의혹’ PD수첩, 조계종과 정면충돌
“독거노인 고독사의 진짜 처방전은 일자리죠”
남북회담 만찬에 평양 옥류관 냉면 오른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