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3.17 11:30
수정 : 2017.03.17 11:39

[애니팩트] 강아지는 소변 자국을 볼 수 있다

등록 : 2017.03.17 11:30
수정 : 2017.03.17 11:39

2014년 런던시립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개와 고양이는 자외선을 식별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개의 소변에는 미세한 자외선 파장이 포함되어 있어서 소변을 깨끗이 닦지 않으면 개는 자신의 소변 자국을 확인할 수 있다고 하네요.

동그람이 페이스북 에 방문하시면 더 많은 애니팩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종합 7위 5 6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北 김영철 등 고위급대표단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 도착
'김영철 절대 불가', 한국당 통일대교서 경찰과 대치
은메달 따고도 고개 못 든 김보름 “죄송한 마음, 큰절 했다”
성추행 논란 조재현 DMZ영화제 집행위원장 하차 수순
평창올림픽 폐막 이후…MB 검찰 소환 '초읽기' 돌입
[목욕재개] ‘부산 센텀시티 공사 중 온천수가 콸콸’ 확인해 보니…
일본, 스텔스 전투기 F-35A 첫 배치 북한 경계감시 강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