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선 기자

등록 : 2018.02.11 16:20
수정 : 2018.02.11 20:03

이경자 작가회의 신임 이사장 "지위 이용 문단 내 성폭력 단호 응징"

모임 출범 44년만에 첫 여성 이사장으로 선출

등록 : 2018.02.11 16:20
수정 : 2018.02.11 20:03

한국작가회의 신임 이사장으로 선출된 소설가 이경자씨가 지난 10일 서울 마포중앙도서관에서 열린 한국작가회의 정기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작가회의 제공

문단이 성폭력 폭로로 들썩이는 가운데 소설가 이경자(70)씨가 진보 성향문인단체인 한국작가회의(작가회의) 최초 여성 이사장으로 선출됐다.

이 이사장은 10일 서울 마포중앙도서관에서 열린 제31차 작가회의 정기총회에서 차기 이사장으로 뽑혔다. 작가회의는 전신인 자유실천문인협의회(1974년 창립) 시절부터 줄곧 남성이 이사장을 맡았다. 작가회의는 민족문학작가회의를 거쳐 2007년부터 현재 명칭으로 활동하는 작가들의 친목 모임이다. 이 이사장은 당선 직후 언론 인터뷰에서 “지위를 이용해 성폭력을 하는 것은 단호히 응징하고 대처하겠다”며 “성폭력 관련 징계 규정이 작가회의에 없는데, 규정을 명문화한 상벌위원회를 만드는 방안을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문단 내 성폭력 논란과 관련 “권력 관계로 몸을 희롱한다든가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최영미 시인이 시 ‘괴물’에서 한 원로 시인의 상습 성폭력을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그 문제는 4월 열리는 이사회에서 안건으로 고민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서라벌예술대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한 이 이사장은 1973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해 여성주의 시각으로 한국사회를 바라보는 작품들을 썼다. 소설 ‘할미소에서 생긴 일’과 절반의 실패’ 등이 대표작이다. 작가회의 신임 사무총장으로는 한창훈 소설가가 선출됐다.

최문선 기자 moon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오늘 거리로 모인다
[여의도가 궁금해?] ‘신의 용돈’ 빼앗긴 국회… 바른미래당 먼저 “전면 폐지” 주장해 존재감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공작’ 김정일 특수분장에 1억6000만원,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말레이시아에 잡힌 한국축구, 조1위는 물건너가고…
[글로벌 Biz리더] 기자 꿈꾸던 난독증 소년, 영국 하늘을 지배하다
터키, 美 목사 석방 또 불허… 트럼프 “앉아서 당하지 않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