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8.02.09 16:45
수정 : 2018.02.09 16:46

“평창올림픽 비상근무 중인데…” 강원서 현직 총경 음주 사고 내 물의

등록 : 2018.02.09 16:45
수정 : 2018.02.09 16:46

교통사고로 부서진 차량. 본 기사와 관계 없음. 연합뉴스.

경찰이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에 맞춰 비상근무에 돌입한 가운데 강원지방경찰청 소속 간부가 음주사고를 내 직위해제 됐다.

9일 강원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10분쯤 춘천시 운교동 팔호광장 인근 도로에서 A(50) 총경이 승용차를 몰고 가다 도로 우측 전봇대를 두 차례 들이받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음주측정을 한 결과 A총경은 혈중알코올농도 0.109%로 나왔다.

사고 당시 강원청은 ‘을호비상’ 근무 중이었으며, 이날 오전 9시부터는 최고 수위인 ‘갑호비상’으로 전환한 상태였다.

갑호비상은 외국 정상들의 국빈 방문, 대선 등 국가 중요행사가 있을 때 발령하며, 가용 경찰력을 100% 동원할 수 있다.

경찰은 일단 A총경을 직위 해제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징계할 방침이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연극계 성추문’ 이윤택 사과 기자회견은 거짓 쇼였다
쇼트트랙 女 계주팀 실격에 中 여론 부글부글
한국 이어 폴란드 여자 팀추월도 ‘왕따’ 논란
‘정치적인 이슈’ 논란에 결국 사라진 김아랑의 ‘노란 리본’
‘국민영미’의 주인공 김영미 “제가 인기가 많다고요?”
[줌인뉴스] 사람 때려 죽여도 집행유예? 망자 울리는 ‘합의 감형’
‘작은 신의 아이들’, 조민기 쇼크로 첫 방영 연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