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12.18 10:26
수정 : 2017.12.18 10:51

늑장 대설주의보...출근길 4㎝ 눈 쌓인 뒤 서울에 발령

등록 : 2017.12.18 10:26
수정 : 2017.12.18 10:51

함박눈이 내린 18일 오전 국회에서 한 사람이 우산을 쓰고 출근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18일 오전 9시를 기해 올 겨울 들어 처음으로 서울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했다. 오전 9시 현재 서울에는 4.0㎝의 눈이 쌓였다.

인천 2.8㎝, 경기 동두천 5.6㎝, 수원 2.0㎝, 김포 2.5㎝ 등 다른 수도권 지역에서도 2∼5㎝ 안팎의 적설량을 보였다.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지역은 서울과 경기 성남·양평·광주·하남·남양주·구리·과천 등이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신적설(내린 눈 위에 또 쌓이는 눈)이 5㎝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서울의 경우 18일 밤까지 7cm 가량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이 확실히 영하로 내려간 상태라 더 많은 눈이 내리는 것처럼 보이고, 또 내리는 족족 쌓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애초 기상청은 이날 밤까지 서울과 경기 서부에 1∼3㎝, 경기 동부에 2∼5㎝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후 서울, 경기 2∼7㎝로 예상 적설량을 수정해 발표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경기만에서 강한 눈 구름대가 지속적으로 유입됨에 따라 예상적설량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19일은 대체로 맑겠으나 충청과 전북은 새벽에 1㎝ 안팎의 눈이 내리겠다. 서울과 경기는 곳에 따라 새벽에 눈이 약하게 날릴 수 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치 빼고’ 김정은 동선 보면… “경제 학습”
전 국군기무사령관 배우자 양계장서 불법체류자 사망사고 파문
[김지은 기자의 고소기] 나는 허지웅의 전 부인이 아니다
대기업 명퇴 후 53세에 9급 공무원 변신… “조카뻘 상사들에 열심히 배우고 있죠”
배현진ㆍ남경필…화제의 낙선자들, 지금 어디서 뭐하나
방중 김정은에 철벽 경호 펼친 오토바이 부대의 정체
해방촌… 한강공원… 시민들 모이는 곳마다 공짜 와이파이 펑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