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영빈 기자

등록 : 2017.04.11 16:09
수정 : 2017.04.11 17:19

전두환, 미 특사에게 “핵무기 3개만 있으면…”

등록 : 2017.04.11 16:09
수정 : 2017.04.11 17:19

[1986년 외교문서 공개] 군사적 우위, 북한과의 협상 유리 판단

28일 전두환 전대통령이 서울서부지원에서 열린 재산명시기일 재판 출석 후 곤혹스런 표정으로 법원을 나서고 있다. 김주성기자

1986년 당시 전두환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 특사와의 면담에서 한국에 핵무기가 없는 데 대한 아쉬운 감정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외교부가 '외교문서 공개에 관한 규칙'에 따라 10일 공개한 1986년도 외교문서에서 확인됐다.

1986년 10월15일 전두환 대통령은 미국과 소련 간 포괄군축협상 결과 설명차 방한한 에드워드 라우니 미 대통령 특사와 면담을 가졌다. 전 대통령은 면담 말미에 "미국이 SDI(전략적 방위구상)를 개발하면 미소 간 협상이 잘되고, 한국도 핵무기 3개만 있으면 북한이 남북대화에 응해오는 원리는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전 대통령은 "물론 (우리는 핵을) 절대 사용하지 않지만"이라고 덧붙였다. 전 대통령은 그러면서 "레이건 대통령은 취임 초 '힘의 우위에 의한 평화'를 천명했는데, 그런 정책이 적중해 소련이 군축협상이 응해오지 않는가 생각한다"며 "공산주의자는 약점이 없으면 절대로 협상에 응해오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핵무기를 보유해 군사적 우위에 있으면 북한과의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 수 있다는 뜻이었다. 전 대통령은 1983년 11월 한국을 방문한 로널드 레이건 당시 미 대통령에게 한국의 핵개발 계획 중지를 약속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전 대통령이 라우니 특사 앞에서 핵개발 포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낸 셈이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