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비 인턴 기자

등록 : 2017.03.20 16:01
수정 : 2017.03.20 16:01

이누이트족 가르친 캐나다 교사 ‘교육계의 노벨상’ 수상

등록 : 2017.03.20 16:01
수정 : 2017.03.20 16:01

바키 재단의 '국제 교사상'을 수상한 매기 맥도널. AP 연합뉴스

이누이트족 학생들을 가르쳐온 캐나다 국적의 교사가 2만 명의 경쟁자를 물리치고 교육계의 노벨상인 ‘국제 교사상’을 수상했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매기 맥도널은 이날 학생들과 지역사회의 변화를 이끌어낸 공로를 인정 받아 100만달러(약 11억3,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지는 올해의 국제 교사상을 수상했다.

국제 교사상은 두바이 비영리법인 바키재단이 우수 교사를 격려하기 위해 3년 전 만든 상이다.

맥도널은 캐나다 퀘백주의 극지방인 살루트에서 6년 간 이누이트족을 가르쳐왔다. 살루트는 인구가 1,300여명에 불과한 오지 마을로, 가난과 자원 부족에 시달리는 지역이다. 열악한 환경 탓에 10대 청소년의 약물 남용과 자살률이 높은 편이다. 맥도널은 “2년 간 직접 본 자살 사건만 10건에 달한다”며 “제자의 장례식장에 가는 일은 무척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중도에 포기하고 떠나는 교사들이 많았지만 맥도널은 달랐다. 학생들이 소속감을 느낄 수 있도록 공동 부엌, 직업 멘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학생들의 참여를 유도했다. 교육에서 소외된 여학생들을 위해 생활 기술 프로그램을 만들어 여학생 참여율을 5배 이상 높인 건 대표적 성과로 꼽힌다. 맥도널은 “내 역할은 그들에게 기회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그들이 야망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학생들이 무척이나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상금으로 받은 100만 달러는 지역 사회의 교육 사업을 위해 쓰고 싶다”고 밝혔다.

구단비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와대 “탄두 증량 증대 위한 한미 협상 개시”
軍, 신형 탄도미사일 동영상 공개… 위력은 얼마나
[나는 걱정부자] “위험 제로사회 불가능… 탈원전도 전문가ㆍ대중 인식 격차 좁혀야”
[별점평가단] “증세, 부유층에 국한하는 함정에 빠져선 안돼”
‘군함도’ 볼까 말까… 강경화 외교장관의 고민
[포토뒷담화] 줄 서서 인사했던 시절도... 확 바뀐 대통령 경제인 간담회 풍경
[리스트업] ‘크리미널’로 돌아보는 리메이크 드라마 잔혹사 4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