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진우
인턴

등록 : 2017.05.20 04:40

방송 10주년, 다시 만나는 그들의 사연

[채널선택] 5월 21일 (일)

등록 : 2017.05.20 04:40

KBS2 다큐멘터리 3일. KBS 제공

방송 10주년, 다시 만나는 그들의 사연

다큐멘터리 3일 (KBS2, 오후 10.40) 방송 10주년을 맞아 그동안 프로그램이 조명했던 사람들을 다시 만나본다. 2012년 영주댐 건설로 삶의 터전을 잃은 금광리 주민들을 방송으로 소개한 뒤 5년이 지나 제작진은 금광리를 다시 찾는다.

댐의 물을 모두 뺀 상태라 끊어진 길이 그대로 드러나 있고, 삶의 흔적이라고는 찾아보기 어려운 모습이 화면에 담긴다. 2013년 신생아 중환자실을 소개하며 시청자들과 마주했던, 심장병을 지니고 태어난 아기 서영이의 요즘 모습도 전한다. 서영이의 부모님은 시각장애인 부부라 방송 당시 시청자들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다. 4년이 지난 지금, 서영이는 건강하게 자라고 있을까.

EBS1 글로벌 프로젝트 나눔. EBS 제공

가난에 갇힌 고아 남매

글로벌 프로젝트 나눔 (EBS1, 오전 10.30)

모잠비크 남쪽 지역에 위치한 카티티 마을. 이 마을에서 12살 소녀 가장 리피제(12)를 만났다. 7년 전, 부모님을 여의고 가장이 된 리피제는 어린 동생 시데니(7)와 몸이 불편하신 할머니 베타니마(70)와 살고 있다. 가난했던 부모님은 집도 없이 빚만 남기고 떠났다.  빚을 갚기 위해 리피제는 매일 빨래와 밭일을 한다. 어린 시데니도 주인집 염소를 돌보는 일을 하며 누나를 돕는다. 매일 열심히 일하는 남매지만 정작 남매가 손에 쥐는 건 없다. 며칠을 굶은 남매가 결국 이웃집을 다니며 구걸을 해본다. 하지만 길어진 건기에 이웃집 사정도 좋지 않아 먹거리를 얻기가 쉽지 않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