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호형 기자

등록 : 2017.03.20 15:12
수정 : 2017.03.21 00:12

[포토] 95세 롯데 신격호 총괄회장 '휠체어타고 법정으로'

등록 : 2017.03.20 15:12
수정 : 2017.03.21 00:12

▲ 몸이 불편한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이 법원에 도착 휠체어를 타고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이호형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이호형]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5)이 그룹 경영비리 관련 재판을 받기 위해 20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했다.

몸이 불편한 신 총괄회장은 예정시간보다 17분 늦은 오후 2시 17분경 차량으로 도착 미리 준비된 휠체어에 몸을 싣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이호형 기자 leemario@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비, 소월길 50억대 주택 구입… 김태희와 이사가나?

김정남 암살 용의자, 단 돈 10만 2천원에 ‘사형’을?

이국주 온시우, 논란 의식? '100억 줘도 안해'vs'성희롱 고소' SNS 삭제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석탄화력 1기 배출 초미세먼지 ‘경유차 18만대분’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새 10배로”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日 상공 농락하는 北 맞서 한미일 또 미사일 경보훈련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