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6.10 13:54
수정 : 2018.06.10 13:55

LG G7 씽큐 카메라로 구글의 ‘AR 스티커’ 사용한다

등록 : 2018.06.10 13:54
수정 : 2018.06.10 13:55

모델이 움직이는 캐릭터나 글씨 등을 사진이나 영상에 삽입할 수 있는 3차원 AR 스티커가 업그레이드된 G7 씽큐로 사진을 찍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G7 씽큐(ThinQ)에 ‘증강현실(AR) 스티커’ 카메라 모드를 추가하는 업그레이드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AR 스티커는 움직이는 캐릭터나 글씨 등 3차원 AR 스티커를 사진이나 영상에 삽입해 다양한 상황을 연출할 수 있는 구글의 AR 기술이다.

구글의 자체 스마트폰 ‘픽셀’ 이외에는 전 세계 스마트폰 중 G7 씽큐에 최초로 탑재됐다.순차적으로 진행 중인 G7 씽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완료하면 카메라 모드에 AR 스티커가 추가된다.

AR 스티커를 활용하면 책상 위에서 가상현실로 만든 피겨 스케이팅 선수가 공연을 펼치는 등 재미있는 사진과 영상을 촬영해 SNS로 공유할 수 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위기의 보수야당들, 보수 진영의 ‘거목’ JP 별세에 만감 교차
부인과 각별했던 JP, 빈소와 묘지도 그 곁에
풀지 못하고 끝난 '한 집안' JP-박근혜의 앙금
박지성, ‘한국-멕시코’ 경기 앞두고 손흥민·치차리토 만남…격려VS압박
사우디 여성, 드디어 내일 운전대 잡는다
이번엔 해병대… 한미, 연합훈련 줄줄이 ‘공세적 중단’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