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15 20:00

블론디 12월 16일자

등록 : 2017.12.15 20:00

으앙!

훌쩍 훌쩍

으아앙!

제가 어떤 아이인지 증명하기 위해 이웃을 데려왔어요.

Elmo really wants to have the Santa Claus believe that he is a “good boy” because good boys get presents! Now he not only has his own words but the whole neighbor to speak for him.

엘모는 산타클로스 할아버지가 자신을 “착한 아이”라고 생각하길 바라고 있습니다. 그래야 선물을 받으니까요! 자기 말을 믿기 어려우면 동네 이웃의 말도 들어보라는 작전인 거죠!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