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8.01.23 10:36
수정 : 2018.01.23 10:39

북미는 폭설, 남미는 폭우

등록 : 2018.01.23 10:36
수정 : 2018.01.23 10:39

22일(현지시간) 미국 네브래스카주 노퍽에서 한 시민이 차량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왼쪽) 같은 날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폭우로 강이 범람해 거리가 물에 잠긴 가운데 한 시민이 생선을 들고 집으로 가고 있다.

AP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미국 네브래스카주 프리몬트의 고속도로에서 제설차량이 도로의 눈을 치우고 있다. 강풍을 동반한 폭설이 미 중서부지역을 강타했다. (왼쪽) 같은 날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폭우로 강이 범람해 거리가 물에 잠긴 가운데 시민들이 우마차를 이용해 이동하고 있다. APㆍ로이터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8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던진 ‘통상 폭탄’에... 올해 일자리 20만개 사라질 위기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북미회동 왜 불발?... 정세현 “9일 리셉션 때 김영남 얼굴 벌개”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시리아는 생지옥” UN ‘30일 휴전 결의안’ 논의
[단독] 재건축 직격탄 양천ㆍ노원ㆍ마포 공동투쟁 나선다
방송 한번 없이 음원 차트 흔들어... 로이킴의 진심 통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