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기자

등록 : 2018.02.08 17:09
수정 : 2018.02.08 19:12

손 잡은 안철수•유승민 부산서 지방선거 첫발

등록 : 2018.02.08 17:09
수정 : 2018.02.08 19:12

국민의당은 통합 결정 당원 투표 돌입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오른쪽)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8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부산에서 민심을 듣는다' 간담회에 앞서 창당을 앞둔 바른미래당 당명이 적힌 옷과 모자를 착용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가칭) 창당을 추진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손잡고 자신의 고향인 부산을 찾았다. 두 대표는 영호남 화합이라는 양당의 통합 의미를 강조하며 지방선거를 향한 첫발을 내디뎠다.

두 대표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및 자유한국당과 차별화에 주력했다. 먼저 부산 시민들과 간담회에 나선 안 대표는 “지금 기득권 거대양당이 과거에 집착해 계속 싸우고만 있다”며 “대한민국이 꼭 필요로 하는 미래로 한걸음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민주당과 한국당을 동시에 비판했다.

유 대표 역시 “부산은 과거에 산업화와 민주화의 요람이었는데 어느 대도시에 비해서도 고령화 속도가 굉장히 빠른 도시”라며 사실상 양당을 겨냥한 뒤, “바른미래당이 아주 작은 것까지 입법과 예산과 정책에 꼭 반영을 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두 대표는 6ㆍ13 재보선이 확정된 부산 해운대을에도 좋은 후보로 승부를 걸 것임을 예고했다. 유 대표는 “(해운대 을에) 어떤 후보를 내느냐가 부산은 물론이고 전국 시민들께서 저희 바른미래당을 쳐다보는 첫인상”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민주당이나 한국당과 겨뤄 결코 뒤지지 않고 더 훌륭하고 참신한 후보를 내놓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국민의당은 이날부터 사흘간 양당의 통합을 결정하는 전당원투표를 시작했다. 최소 참여율이 정해지지 않은 만큼 통합 찬성 의견이 과반으로 나오면 11일 중앙위원회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최종 의결한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오후까지 투표율은 10%가 넘어 24%를 기록한 안 대표의 재신임 투표 때와 비슷한 양상”이라며 “문제없이 통합의견이 도출될 것으로 본다”고 진행상황을 전했다. 국민의당 내부절차가 마무리되고, 양당이 13일 통합 전당대회 격인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통해 통합을 의결하면 바른미래당으로 공식 출범한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피해자 최소한의 회피ㆍ저항 안 해… 자유의사 억압 증거 부족”
[팩트파인더] 국민연금기금 운용수익률 나빠 재정 고갈?
“미국, 4자 종전선언 연내 채택 가능성 열어두고 북한과 협의 중”
심장이 쫄깃 퀴즈의 맛! 금쪽같은 점심시간도 기꺼이 쪼갠다
운행정지 BMW 몰다가 불 나면 고발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