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7.03.14 20:00
수정 : 2017.03.14 20:00

김선태 신부 전주교구장 임명

등록 : 2017.03.14 20:00
수정 : 2017.03.14 20:00

주한교황대사관은 14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김선태(55) 신부를 전주교구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신임 김 교구장은 광주가톨릭대를 거쳐 스위스 프리부르대에서 신학박사학위를 받은 뒤 전주 가톨릭신학원장을 역임했고 지난해 2월부터는 전주 삼천동 본당 주임신부를 맡고 있다. 이번 인사는 1990년부터 교구장직을 수행해온 이병호(76) 전임 전주교구장의 사임청원에 따른 것이다. 교회법은 교구장 주교가 75세에 직무 사퇴를 표명하고 교황이 판단토록 하고 있다. 전주교구장은 전북 전 지역을 관할한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정부 연구기관, 5년 전 식용 닭에 피프로닐 사용 권고했었다
“북한이 미사일 4발 쏘면 8발로 방어… 괌은 안전”
대법 파기 환송심서 “전교조 합법 노조” 소신 결정
개 학대ㆍ도살, 유ㆍ무죄 판결 엇갈리는 이유는
[2017 갈등리포트] 짓지도 못하고, 지어도 못가고… 대학생들 ‘기숙사 울화통’
[캐릭터 오디세이] 시대를 증언한, 송강호의 20년 전성기
99년만의 개기일식에 미 대륙 열광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