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03.17 18:57
수정 : 2017.03.17 22:48

[단독] 뉴욕타임스 문재인 인터뷰 관련 정정보도문 게재

“인터뷰에서 노 발언 하지 않았다”

등록 : 2017.03.17 18:57
수정 : 2017.03.17 22:48

맥락을 왜곡한 것 바로잡아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쳐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미국에 노(NO)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보도했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의 인터뷰 기사와 관련해 “맥락이 잘못 언급됐다”고 정정보도(Corrections)했다. NYT는 16일 온라인에 게재한 정정보도에서 “문재인 후보가 ‘미국에 노라고 말할 수 있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말한 부분은 맥락이 잘못 언급됐다(misstated the context)”며 “문 전 대표는 1월 출간한 책에서 이 발언을 했고, 인터뷰에서는 하지 않았다”고 바로 잡았다.

앞면(FRONT PAGE)이라는 제목이 달린 것에 미뤄 17일 지면에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NYT는 11일자 지면의 1면과 9면에 문 전 대표와의 인터뷰를 실으며 ‘노 발언’을 실제 인터뷰에서 한 말처럼 보도했다. 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문 전 대표의 발언에 “미국이 아니라 중국에 노라고 말할 때”라는 비판을 쏟아내며 논란이 일었다. 그러자 문 전 대표 측이 NYT 기자와의 인터뷰 녹취록을 공개하며 “인터뷰에서 그런 말을 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관련 내용은 문 전 대표가 1월 발간한 대담집 ‘대한민국이 묻는다’에 나온 내용이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북핵, 유엔 다자주의 대화로 풀자”
초유의 기수파괴, 리더십 시험대에 오르는 김명수
[단독] 中 ‘핵실험 보복’… 북한식당에 대대적 위생ㆍ소방 점검
미국 ‘돈풀기 시대’ 끝나… 국내 금리인상 압박 커질 듯
[어떻게생각하십니까] ‘맞벌이 구세주’ 초등돌봄교실이 흔들린다
[단독] “대~호 응원은 세계최대 노래방 사직구장이 최고 아입니꺼”
“V30의 눈, 수술실만큼 청결한 공정서 태어나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