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정대
특파원

등록 : 2017.12.20 19:33
수정 : 2017.12.20 23:47

[뒤끝뉴스] 중국서 한국행 단체관광 또 봉쇄(?)

등록 : 2017.12.20 19:33
수정 : 2017.12.20 23:47

한국여행 상품 판매를 개시한 중국청년여행사. 중국청년여행사 홈페이지

한중 양국 정부가 지난 10월 31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갈등을 봉합한 뒤 8개월여만에 제한적으로 풀렸던 한국행 단체관광에 다시 브레이크가 걸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정상회담까지 가졌는데도 오히려 상황이 나아지기는커녕 후퇴한 것이다.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

中당국, 단체관광 재개 첫 테이프 끊은 中여행사에 제동

중국 정부는 지난달 28일부터 베이징(北京)과 산둥(山東)성에서 출발하는 경우에 한해 한국행 단체관광 금지를 해제했다. 이들 두 지역에 대해서는 국가여유국이 단체비자 발급을 허용한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 2일 중국인 단체관광객 32명이 인천에 도착했다. 롯데그룹이 사드 부지를 제공키로 결정한 뒤 중국이 사드 보복의 일환으로 한국행 단체관광을 전면금지한 뒤 250일이 지나서야 비로소 단체관광의 빗장이 풀린 것이다.

그런데 지난 19일 중국 관광당국으로부터 22일 한국으로 갈 단체관광 비자 발급을 거부당한 여행사가 바로 첫 단체관광 재개 테이프를 끊은 하이타오(海濤)여행사였다. 베이징의 한 중국여행사 관계자는 “관광당국이 하이타오여행사 측에 연말까지는 한국 단체여행을 못 가게 하고 여행상품도 못 팔게 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20일 “한국 측 파트너들이 너무 조급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까지는 한국행 단체관광이 주로 중소규모 여행사들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데 지난주부터 한국 측 파트너들이 중국으로 직접 와 베이징과 산둥성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의 여행업계 관계자들까지 초청해 팸투어를 시작했고, 이에 자극받은 중국 당국이 과열 양상을 막기 위해 브레이크를 걸고 나선 것이다.

中정부, 사드 기존 배치 인정하면서 상당한 부담

한중 간 10ㆍ31 사드 봉합에 대해 여러 평가가 있다. 하지만 한 가지 분명한 건 중국 정부가 이미 경북 상주기지에 배치된 사드 1개 포대의 철회 요구를 공론화하고 있지는 않다는 점이다. 시 주석이 직접 세 차례나 공개적으로 반대를 천명했지만 결국은 이를 인정하는 식으로 가고 있는 셈이다.

이는 중국 정부가 실질적으로 적잖은 부담을 짊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중국에선 제한적이나마 한국행 단체관광이 재개된다는 보도에 비판댓글이 꽤 많았다”면서 “한국에서 중국인 단체관광 재개와 관련해 대대적인 보도가 나오자 중국 당국은 엄청난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내부의 반발과 비판을 의식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란 얘기다.

이와 관련, 다른 소식통은 “문 대통령의 국빈 방중을 두고 홀대론이 나오기도 하지만 중국 정부의 곤혹스러운 입장을 감안하면 불가피한 측면도 있었고 청와대도 연내 방중의 상징성이 크기 때문에 이를 감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적으로 단체관광 재개 확대 분위기는 여전

하이타오여행사의 단체비자 발급이 거부되기 했지만 전반적으로 한국행 단체관광이 확대되는 분위기에는 큰 변화가 없어 보인다. 중국에 진출한 한 국내 여행업계 관계자는 “중국의 대형 여행사들은 대체로 1월 초부터 단체관광객들을 한국에 보내는 쪽으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중국청년여행사나 중국국제여행사 등 국영 여행사들이 먼저 나서면 민간 여행사들이 뒤따르는 경향이 짙다”고 말했다.

실제 중국청년여행사는 최근 1~2월에서 서울ㆍ부산ㆍ제두 등을 관광할 수 있는 자유여행과 단체여행 상품을 대거 내놓고 판매에 들어갔다. 청년여행사 관계자는 “당국에서 한국행 단체비자를 다시 중지하라는 통지를 받은 바 없다”면서 “현재 상품 판매는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고 한국 측 파트너와의 협력사업도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지난 15일 문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한국의 동계올림픽 조직 경험을 중국이 많이 배울 것이며 올림픽 기간에 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해 경기를 관람하고 관광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당국이 시장을 선점하려는 중소 여행사들의 과열 경쟁에 대해 경고 차원의 브레이크를 걸긴 했지만 중국 최고지도부의 의중이 사드 보복의 한 축이었던 단체관광 금지를 푸는 방향인 것만은 분명하다.

“일희일비하지 말고 긴 호흡으로 차분하게 대응을”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당국이 일부 중국 내 여행사의 한국 단체관광 상품 판매를 금지했다는 보도를 확인해달라는 질문에 “그런 상황을 들어보지 못했고 알지도 못한다”면서 “다만 내가 아는 바는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이 성공적이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중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관계의 복원ㆍ발전에 합의한 상황에서 중국 정부가 시계를 거꾸로 되돌리지는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한 것이다.

한 주중대사관 관계자는 “중국은 3월에 단체관광을 막을 때도 공문 대신 구두지시를 내렸다”면서 “법무부에 접수된 중국인 단체비자 신청 건수가 처음보다 훨씬 늘어난 것으로 볼 때 큰 대세가 바뀌진 않을 것이므로 일희일비하지 말고 긴 호흡으로 차분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