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08.07 20:06
수정 : 2017.08.08 08:32

[신상순의 시선] 밤을 빼앗긴 매미의 비명

등록 : 2017.08.07 20:06
수정 : 2017.08.08 08:32

신상순의 시선 - 밤을 빼앗긴 매미의 비명. 서울 대방동의 한 아파트 단지의 불 밝힌 가로등 아래에 모인 매미들이 경쟁 하듯 울고 있다. 2017.08.07 신상순 선임기자

한여름 밤 매미가 운다. 아들,손자,며느리뿐 만 아니라 온 동네 모든 매미가 총동원되어 악을 쓰듯이 울어 젖힌다.

듣는 사람 없어도 밤이 새도록 운 개구리는 '목청도 좋다'는 칭찬 이라도 들었지만 매미는 신종 '소음 공해'로 낙인 찍혔다. 땅속에서 나와 한 주일가량을 살며 치열하게 다음 생을 준비해야 하는 매미로서는 너무나 억울한 평가다. “바람과 이슬만 먹고살아 덕 많은 곤충”이라 칭송하더니, 인심은 죽 끓듯 한다. 국립환경연구원의 연구결과 도심의 빛 공해가 야간 매미 소음의 원인이라고 한다. 깊은 밤 계속되는 합창은 밤을 빼앗긴 매미의 비명이며 인간에게 보내는 비상신호다. 2017.08.07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낮 같이 밝은 밤, 인간이 초래한 환경변화에 밤낮 없이 울어야 하는 매미도 괴롭다. 신상순 선임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검찰, 전병헌 영장 또 기각에 “그 동안 본 적 없는 사유”
지진피해 포항 2층 건물 옥상 난간 ‘와르르’… 인부 1명 숨져
[단독] 해피벌룬 캡슐 1500개 쟁여두고 ‘광란 파티’
홍준표ㆍ김성태 한목소리로 “바른정당 돌아와”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정려원 '두렵지 않다고 카메라에 주문 걸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