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08.07 20:06
수정 : 2017.08.08 08:32

[신상순의 시선] 밤을 빼앗긴 매미의 비명

등록 : 2017.08.07 20:06
수정 : 2017.08.08 08:32

신상순의 시선 - 밤을 빼앗긴 매미의 비명. 서울 대방동의 한 아파트 단지의 불 밝힌 가로등 아래에 모인 매미들이 경쟁 하듯 울고 있다. 2017.08.07 신상순 선임기자

한여름 밤 매미가 운다. 아들,손자,며느리뿐 만 아니라 온 동네 모든 매미가 총동원되어 악을 쓰듯이 울어 젖힌다.듣는 사람 없어도 밤이 새도록 운 개구리는 '목청도 좋다'는 칭찬 이라도 들었지만 매미는 신종 '소음 공해'로 낙인 찍혔다. 땅속에서 나와 한 주일가량을 살며 치열하게 다음 생을 준비해야 하는 매미로서는 너무나 억울한 평가다. “바람과 이슬만 먹고살아 덕 많은 곤충”이라 칭송하더니, 인심은 죽 끓듯 한다. 국립환경연구원의 연구결과 도심의 빛 공해가 야간 매미 소음의 원인이라고 한다. 깊은 밤 계속되는 합창은 밤을 빼앗긴 매미의 비명이며 인간에게 보내는 비상신호다. 2017.08.07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낮 같이 밝은 밤, 인간이 초래한 환경변화에 밤낮 없이 울어야 하는 매미도 괴롭다. 신상순 선임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도심이 불바다' 뜬 눈으로 밤새운 인천 주민들
“너절하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서 ‘버럭’
국가인권위원장에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 내정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블록버스터 번역가 숨겨라… 이상한 숨바꼭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