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정헌 기자

등록 : 2018.03.20 14:33
수정 : 2018.03.20 14:54

MB에 뇌물 준 불교계 인사 또 있다고?

전 총무원장 특보, 자승 전 원장 지목

등록 : 2018.03.20 14:33
수정 : 2018.03.20 14:54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건넨 불교계 인사가 지광 스님(능인선원 주지 겸 국제신문 회장) 외에 더 있을 것이라는 내부 증언이 나왔다.

증언을 한 사람은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을 유력한 후보로 지목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준 혐의를 받고 있는 지광 스님.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관 전 조계종 총무원장의 정책특보를 지낸 김영국 연경불교정책연구소장은 20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직 시절 ‘서울을 하나님께 봉헌한다’는 말을 해 불교계에서 이미지가 매우 안 좋았다”면서 “대통령 선거 때는 불교계에 공을 많이 들여 그냥 만나는 정도가 아니라 (불교계 인사들을) 고문, 자문위원 등으로 영입했다”고 말했다.

불교계 인사들은 대선 후보였던 이 전 대통령의 선거운동을 도와주면서 자금을 대고, 이 전 대통령 당선 후 이권을 챙겼다는 게 김 소장의 주장이다. 김 소장은 대표적인 인물로 당시 조계종 중앙종회 의장이었던 자승 스님을 들었다.

김 소장에 따르면 자승 스님은 당시 이 전 대통령 선거 캠프의 상임고문을 맡아 이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국회 부의장, 김윤옥 여사와 전국의 사찰을 찾아 다니면서 선거운동을 벌였다. 자승 스님은 이 전 대통령 취임 이후인 2009년 조계종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총무원장 자리에 올랐다. 그는 취임 직후 자신의 비서를 청와대에 행정관으로 취직시켜 이 전 대통령과 직통 라인을 마련하기도 했다. 김 소장은 “자승 전 원장이 막강한 자리를 갖고 20억~30억원 정도는 손쉽게 움직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준비한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 소장은 추가 사례가 더 밝혀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 선거캠프에 이름을 올린 380명 중 그 당시부터 지금까지 고위직에 있는 스님들이 40명 정도 된다”면서 “그 자리에 가게 된 게 다 (자승 스님처럼) 그런 과정을 통해서 간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또한 조계종 차원에서는 템플스테이 건립 비용, 조계사 성역화 관련 비용 등 스스로 부담해야 할 내부의 일에 정부 예산을 지원받았다고 그는 덧붙였다.

한편 지광 스님은 2007년 12월 대선을 앞두고 이 전 대통령 측에 불교대학 설립 편의를 봐달라며 3억원을 준 혐의를 최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접 돈을 받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도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ㆍ김정은 12시간 동행… ‘평화, 새로운 시작’ 움튼다
이국종 “발제 도중 ‘그만하라’며 끊기는 처음… 치욕이었다”
“통일되면 옥류관 냉면과 맛 겨루기 해볼 겁니다”
차도로 미끄러진 '위험천만' 유모차 사고 막은 택배기사
정상회담장에 걸린 금강산 그림 “아리랑고개 넘는 심정으로 그렸죠”
꺾이지 않는 제주 집값 “고공행진”
“안태근, 성추행 덮으려 유례없는 인사 보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