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정헌 기자

등록 : 2018.03.20 14:33
수정 : 2018.03.20 14:54

MB에 뇌물 준 불교계 인사 또 있다고?

전 총무원장 특보, 자승 전 원장 지목

등록 : 2018.03.20 14:33
수정 : 2018.03.20 14:54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건넨 불교계 인사가 지광 스님(능인선원 주지 겸 국제신문 회장) 외에 더 있을 것이라는 내부 증언이 나왔다.증언을 한 사람은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을 유력한 후보로 지목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준 혐의를 받고 있는 지광 스님.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관 전 조계종 총무원장의 정책특보를 지낸 김영국 연경불교정책연구소장은 20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직 시절 ‘서울을 하나님께 봉헌한다’는 말을 해 불교계에서 이미지가 매우 안 좋았다”면서 “대통령 선거 때는 불교계에 공을 많이 들여 그냥 만나는 정도가 아니라 (불교계 인사들을) 고문, 자문위원 등으로 영입했다”고 말했다.

불교계 인사들은 대선 후보였던 이 전 대통령의 선거운동을 도와주면서 자금을 대고, 이 전 대통령 당선 후 이권을 챙겼다는 게 김 소장의 주장이다. 김 소장은 대표적인 인물로 당시 조계종 중앙종회 의장이었던 자승 스님을 들었다.

김 소장에 따르면 자승 스님은 당시 이 전 대통령 선거 캠프의 상임고문을 맡아 이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국회 부의장, 김윤옥 여사와 전국의 사찰을 찾아 다니면서 선거운동을 벌였다. 자승 스님은 이 전 대통령 취임 이후인 2009년 조계종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총무원장 자리에 올랐다. 그는 취임 직후 자신의 비서를 청와대에 행정관으로 취직시켜 이 전 대통령과 직통 라인을 마련하기도 했다. 김 소장은 “자승 전 원장이 막강한 자리를 갖고 20억~30억원 정도는 손쉽게 움직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준비한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 소장은 추가 사례가 더 밝혀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 선거캠프에 이름을 올린 380명 중 그 당시부터 지금까지 고위직에 있는 스님들이 40명 정도 된다”면서 “그 자리에 가게 된 게 다 (자승 스님처럼) 그런 과정을 통해서 간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또한 조계종 차원에서는 템플스테이 건립 비용, 조계사 성역화 관련 비용 등 스스로 부담해야 할 내부의 일에 정부 예산을 지원받았다고 그는 덧붙였다.

한편 지광 스님은 2007년 12월 대선을 앞두고 이 전 대통령 측에 불교대학 설립 편의를 봐달라며 3억원을 준 혐의를 최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접 돈을 받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도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기획 탈북’은 박근혜 정권 적폐 아니냐”는 북한
“우리가 옳다는 믿음 하나로 버틴 결과”…KTX 해고 승무원 12년 만에 정규직 복직
[인물 360°] 데이트폭력이 당신의 삶을 망치지 않게 하려면…
'무신불립, 국국의의...' 문희상 의장의 뼈 있는 사자성어 사랑
댄 코츠 DNI “대통령에 결례 범하려던 뜻 없었다”
국민 관심 높이기 위해 재난망 광고 출연한 이국종 교수
성형 부작용과의 싸움 2년 10개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