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은지
기자(Entertainment)

등록 : 2018.04.23 11:40
수정 : 2018.04.23 13:35

한예슬 수술 집도의 사과 “피부 손상, 과실 인정”

등록 : 2018.04.23 11:40
수정 : 2018.04.23 13:35

한예슬 집도의가 사과의 말을 건넸다. 이지숙 기자

배우 한예슬이 지방종 제거 수술로 의료사고에 휘말린 가운데 해당 수술을 집도한 이지현 교수가 사과했다.

이지현 교수는 지난 21일 의사 출신 방송인 홍혜걸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에 출연해 한예슬 수술 집도 과정, 상황을 언급했다.

그는 "지난 2일 수술했는데 일주일 전 처음 찾아왔다. 수술 부위에 상처가 날 수 있어서 성형외과에 문의 하고 오라고 했는데 다음에 다시 수술을 하러 왔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지방종이 위치한 부위에 바로 수술할 경우 종양 제거 수술이 더 쉽지만 환자가 배우였기에 상처를 가릴 수 있는 위치에 수술을 했다.

그 과정에서 의료 사고가 발생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수술이 끝나자마자 보호자 분에게 '내가 수술을 하다가 피부를 손상시켰다. 그래서 떨어진 피부를 다시 봉합했기 때문에 앞으로 상처가 날 수 있다. 내가 실수를 했다' 이렇게 말했다"며 "수술 당일 날 그렇게 전했고 그 다음날 사진도 찍어줬다. 우리가 과실을 인정한다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지현 교수는 한예슬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는 "시청자분들이 좋아하는 배우에게 이런 손상을 준 것에 정말 죄송하다. 한예슬 당사자에게도 다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고개 숙였다.

김은지 기자 dddddv5@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공식]정인선, 이이경과 열애 인정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길"

이지혜 "대한항공과 작별" 조현민 갑질 논란 저격

'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없이 홀로 진행 "잠정 휴식 취하게 됐다"

세월호 추모곡 데뷔 타니,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22세

[공식]리메즈 측 "닐로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아냐" 법적대응 예고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불청객 남한… 북한, 핵실험장 취재진 명단 끝내 안 받았다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김경수 “고 구본무 회장, 핍박받던 시절 봉하에 특별한 선물”
“부동산ㆍ예금 올인 그만…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나경원 의원 비서, 통화하던 중학생에 폭언 논란
미쉘린 2스타 셰프 “제주음식은 재료의 맛이 풍부”
배척 않지만 배려도 없어… 오른손잡이 강요하는 사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