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8.01.25 14:40
수정 : 2018.01.25 17:48

[금주의 책] 치매 아내와... 노부부의 마지막 여행 사진

지뷜레 펜트 ‘게르트너 부부의 여행’

등록 : 2018.01.25 14:40
수정 : 2018.01.25 17:48

게르트너 부부의 여행

지뷜레 페트 글ㆍ사진

클 발행ㆍ120쪽ㆍ1만7,800원

아내가 치매에 걸렸다. 잊는 게 늘어나더니 말하는 법을 잊었다. 아내와의 대화는 간단한 메모로 했다.

쉽진 않았다. 간단한 단어로 만든 짧은 문장이지만, 때론 메모라기보다 기괴한 낙서에 가까웠다. 모처럼 제대로 쓸 때도 있다. 그럴 때도 집에 있는데 “집에 가고 싶어”라고 쓰는 식이었다. 그러다 어느 날 “내 곁에 있어줘”라고 세 번 연속, 비교적 또박또박 같은 문장을 쓰기도 했다. 그런 아내를 위해 남편은 요양전문가를 들이지 않고 자신이 돌봤다. 그리고 캠핑여행을 준비했다. 생애 마지막 여행이라 여겼으리라. 1년여 동안 아내를 돌보며 폴란드,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등 북유럽 발트해 인근 국가들을 돌아 다녔다. 책은 그 여정을 기록한 사진집이다. 아주 슬프다거나, 반대로 아주 멋지다거나 하는 식의 극적인 장면은 없다. 소소한 일상들이다. 인생의 대부분을 구성하고 있을, 그 작은 이야기들이 편안하다. 여행 뒤 아내는 세상을 떠났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팩트파인더] 지표상 ‘경기침체’라 할 순 없지만... 한국 경제 먹구름 꼈다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몰카남에 황산 테러할 것” 극단 치닫는 성추행 편파수사 갈등
배우 윤태영 음주 운전으로 입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