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성 기자

등록 : 2018.02.12 16:05
수정 : 2018.02.12 18:46

‘책 읽기 마중물’ 시리즈 완간

아동문학가 故김이구 마지막 기획

등록 : 2018.02.12 16:05
수정 : 2018.02.12 18:46

본격적으로 책을 접하는 아이들을 위한 '책읽기 마중물' 시리즈가 완간됐다. 미디어창비 제공

미디어창비는 12일 책 읽은 습관을 들이기 위한 ‘책 읽기 마중물’ 시리즈 5권을 발간했다. 지난해 9월 5권에 이어 총 10권으로 완간했다. 책 읽는 게 좋다는 건 다 안다. 문제는 처음 책 읽는 습관을 어떻게 들이느냐 하는 것이다. 이 시리즈는 펌프에서 물을 끌어올릴 때 처음 부어주는 마중물 같은 역할을 자임했다. 아이들의 책을 읽어낼 수 있는 능력이 천차만별이니 조금 더 손쉽게 책에 접근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자는 것이 포인트다.

이를 위해 마중물 시리즈는 정색한 한 권의 책이라기보다 잡지형 단행본처럼 만들어졌다. 속담 퀴즈, 숨은 그림 찾기, 미로 찾기 같은 게임 등 다양한 코너들이 마련됐다. 만화, 동화, 동시, 옛 이야기 등 짧은 이야깃거리들이 가득하다. 논픽션을 통해 우리를 둘러싼 여러 세상 문제에도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더 읽어보고 싶은 책이 있다면 찾아볼 수 있도록 관련 책들도 소개해뒀다. 이런 책들은 모두 초등학교 교과 과정과 연계되어 있다. 이번 2차 분은 ‘숲으로 가자’ ‘소중한 내 친구’ ‘한 뼘 자랐네!’ ‘나도 할 수 있어!’ ‘상상 놀이는 즐거워!’ 등 5권이다. 이 시리즈는 아동문학가 김이구(1958~2017) 선생이 마지막으로 참여한 기획물이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박근혜 청와대, 강제징용 대법원 판단 번복 대책도 검토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남북 “이산가족 상봉 시간 11시간→12시간” 전격 합의
수필집 낸 황교안 “박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몰아선 부적절”
김현미 “부동산 과열ㆍ위축지역 구분해 맞춤형 정책 집행”
자소서 글자수 줄인다고 탈 많은 ‘학종’ 공정해질까
한국 여자축구 소나기골, 인니에 12-0 완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