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빈 기자

등록 : 2018.01.11 16:07
수정 : 2018.01.12 00:07

북한 평창 대표단 규모ㆍ이동경로, 내주 남북 실무회담서 윤곽

등록 : 2018.01.11 16:07
수정 : 2018.01.12 00:07

20일 IOC 회의 이전 합의 도출

실무대표 노태강ㆍ원길우 전망

유엔 대북제재 위반 여부가 초점

11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북공동응원 추진 관련 기자회견이 끝난 뒤 6.15 공동실천 남측위 관계자들이 각 단체 대표들의 메시지가 적힌 대형한반도기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대표단이 어느 규모로 어떤 루트를 통해 평창을 찾게 될지는 내주쯤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정부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국제올림위원회 주재로 열리는 남북 체육회담 전에 민감한 사항을 정리하기 위해 늦어도 내주 중에는 남북 실무회담을 열겠다는 입장이다.

IOC는 20일 스위스 로잔 IOC 본부에서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주재로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남측의 대한올림픽위원회, 북측 민족올림픽위원회, 남북한 정부 대표 등이 참석하는 회의를 연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늦어도 내주 중 남북 실무회담을 열어 대체적인 합의안을 먼저 만들어놓겠다는 계획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스위스 로잔 회의 이전에 실무회담이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후 20일 IOC와 남북 간 최종협의를 거쳐 최종 결정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고위급 회담에서 남북이 북한의 평창 참가와 관련한 시급성을 인식하고 있고, 실무회담도 빨리 개최를 해야 진전을 이뤄나갈 수 있다는 점을 북측도 이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실무회담 대표로 고위급 회담에 참석한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을 염두에 두고 있으며, 이에 맞춰 북측도 원길우 체육성 부상을 대표로 내보낼 가능성이 높다.

실무회담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어떻게 피해가느냐’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북한 대표단이 만경봉호나 고려항공을 타고 올 경우 이는 한미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에 저촉된다. 이를 피하기 위해 육로를 통한 방남을 남측이 먼저 제의할 것으로 보인다.

또 북한은 고위급 대표단 외에도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 시범단, 기자단 등 대규모 대표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날 400∼500명의 북한 대표단이 평창에 올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선 “과거 북한의 파견 규모 등을 참작해서 그렇게 말한 것으로 안다”면서 “아직 남북 간 구체적으로 규모 등이 협의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군사당국회담의 개최 시기와 관련해선 “평창올림픽 개최 전이면 되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북한 선수단 체류비는 IOC가 부담할 것으로 보이지만 나머지 대표단 인원의 체류비를 남측이 어떻게 부담하느냐에 따라 논란이 될 소지도 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해서 국제사회에서 대북제재 위반 등의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제재 위반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엔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서 스파이 활동’ 러시아 20대 여성, 성 미끼로 워싱턴 정가 침투
법원 “세월호 참사 국가책임 인정” 4년만에 판결
백운규 “탄력적 근로시간제 업종별 분석 중… 현장목소리 듣겠다”
“자동차 이리로 와” 불러서 타는 자율주행차 시연 성공
4살 아이는 뜨거운 차 안에서 발버둥치다 죽어갔다
태국 동굴 소년들 첫 인터뷰… “엄마한테 혼날까 봐 겁났다”
‘아이스 댄스’ 민유라 “겜린, 나태해져… 후원금도 그의 부모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