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7.05 13:54
수정 : 2018.07.05 13:56

안철수 “당대표 출마설은 소설… 문학상 드려야”

등록 : 2018.07.05 13:54
수정 : 2018.07.05 13:56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모 식당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구청장, 시의원 등 출마자 오찬간담회에 참석,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5일 차기 당대표 경선 출마설과 관련, "어떤 정치적인 목적이나 의도를 갖고 이야기를 만들어 낸 것 아니겠는가"라고 일축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낮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6·13 지방선거 구의원 출마자 위로 오찬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데 대해 "(당대표 출마는) 고려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당대표 출마설을 제기한) 원작자를 찾아 가장 소설을 잘 쓴 분에게 문학상을 드려야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출마 가능성은 없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래서 문학상을 드려야겠다고 말씀드린 것"이라면서 "원작자를 찾아달라"고 답했다.

앞서 서울 지역 구청장과 시·구의원 출마자, 캠프 관계자와 당직자 등을 만나 감사의 뜻을 표해온 안 전 의원은 이날로 '위로 식사'를 마무리하고, 거취 고민을 위한 장고에 들어간다.

안 전 의원은 앞으로의 계획을 묻자 "가까운 시일 내에 (거취 표명을 위한)자리를 갖겠다고 말씀드렸다"고만 답했다.

또, 당 일각에서 내달로 예정된 전당대회를 미루자는 이야기가 나오는 데 대해 "당내 구성원들이 슬기롭게 이 위기를 잘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아마 함께 논의해 가장 최선의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