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준호 기자

등록 : 2018.04.17 11:20

천안 성환 종축장 이전부지 시민ㆍ전문가 머리 맞댄다

등록 : 2018.04.17 11:20

포럼 구성해 활용 방안 및 발전전략 수립

보존과 개발 공존하는 첨단산업 핵심거점 육성

천안시청에서 17일 열린 축산자원개발부 이전부지 활용을 위한 ‘천안 미래발전 포럼(가칭)’워크숍.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가 축산자원개발부(천안종축장)이전부지를 보존과 개발이 공존하는 첨단산업 핵심거점으로 육성한다.

시는 17일 신라스테이 천안에서 충남연구원과 외부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축산자원개발부 이전부지 활용을 위한 ‘천안 미래발전 포럼(가칭)’워크숍을 열고 포럼 운영 방안과 향후 일정에 대해 협의했다.

포럼은 축산자원개발부 이전이 최소 5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부지 활용 방안을 위해 마련됐다.

도시교통, 산업경제, 환경ㆍ농업축산, GISㆍ빅데이터 등 4개 그룹 전문가 20명으로 구성된 포럼은 연말까지 부지활용 발전전략 수립과 국가정책과 연계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개발과 자연 공존, 국가의 중점 정책연계, 대선공약 반영을 토대로 주한미군 이전 발전전략 수립, 북부BIT 추진, 제3탄약창 공여구역해제 등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북부권 발전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천안종축장 전경. 천안시 제공

시 관계자는 “내년 정부의 이전기본계획 수립에 발전전략이 반영될 수 있도록 구체적으로 진전시키는 포럼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며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