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5.30 14:09
수정 : 2018.05.30 14:11

러시아 월드컵 앞두고 ‘문턱’ 더 낮아진 LG 올레드 TV

등록 : 2018.05.30 14:09
수정 : 2018.05.30 14:11

LG전자 모델들이 서울 영등포구의 LG 베스트샵에서 LG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LG전자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적용한 ‘LG 올레드 TV’ 대중화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러시아 월드컵이 개막하는 다음달 말까지 ‘LG TV 승리기원 대축제’ 이벤트를 열어 올레드 TV 2종을 할인 판매한다고 30일 밝혔다.

55형(인치) 올레드 TV(모델명:55B8Cㆍ55B8F)는 출하가격이 239만원이고, 65인치(모델명: 65B8Cㆍ65B8F)는 459만원이다. 올해 선보인 가장 저렴한 제품과 비교해도 각각 61만원씩 더 싸다.

LG전자가 올레드 TV를 처음 출시한 2013년 55인치 모델이 1,500만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5년 만에 가격이 6분의 1 이하로 떨어졌다. 국내 판매량도 2013년 31만대에서 올해 250만대로 8배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2018년형 77인치ㆍ65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구매하면 홈 뷰티 기기 ‘LG 프라엘’ 4종 풀세트와 캐시백 100만원도 제공한다. 가정에서 간편하게 피부를 관리할 수 있는 LG 프라엘 4종 풀세트는 출하가격이 약 190만원이다.

초대형 액정표시장치(LCD) TV도 할인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출하가격이 1,400만원인 86인치 LCD TV(모델명:86UK7400KNA)는 990만원, 75인치 TV 3종은(모델명:75SK8900KNAㆍ75UK7400KNAㆍ75UK6200KNB)은 기존보다 각각 60만원ㆍ130만원ㆍ51만원이 낮아진 690만원ㆍ399만원ㆍ379만원이다. LCD TV를 구입하는 고객은 모델에 따라 ‘LG 사운드 바(모델명:LAS260B)’도 받을 수 있다.

LG전자 모델들이 서울 영등포구의 LG 베스트샵에서 LG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이밖에 LG전자는 오는 7월말까지 LG 올레드 TV 전 모델 및 55인치 이상 LCD TV(웹OS 3.5 이상)를 구매하면 지상파 초고화질(UHD) 방송 수신 안테나를 무료로 증정하고 설치까지 해준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 손대기 담당은 “합리적인 가격의 LG 올레드 TV로 차원이 다른 생생한 화질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