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용식 기자

등록 : 2017.08.13 15:50
수정 : 2017.08.13 15:51

북핵 리스크에 세계증시 시총 1700조 증발… 77조 날아간 한국이 최대 충격

등록 : 2017.08.13 15:50
수정 : 2017.08.13 15:51

트럼프 ‘화염과 분노’ 발언 이후 사흘 만에

세계증시 시총 1.8%, 한국은 4.4% 감소

뉴욕 AP=연합뉴스

최근 북한과 미국 간 핵 관련 긴장 수위가 고조되면서 전 세계 증시의 시가총액이 사흘 만에 1,700조원 가량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77조원의 시총이 사라진 한국 증시의 충격이 단연 높았다.

13일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8일(현지시간) 북한을 겨냥해 “화염과 분노”를 언급한 이후 전 세계 주식 시총(달러 환산 종가 기준)은 8일 약 79조5,000억달러(약 9경1,073조원)에서 11일 78조300억달러(8경9,383조원)로 불과 3일만에 1.8%(1조4,754억달러ㆍ약 1,691조원) 감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8일 발언 이후 북한이 맞위협 수위를 높이면서 세계 증시 시총 감소폭은 9일 0.1%, 10일 0.53%, 11일 1.24% 등으로 갈수록 커졌다. 미국에서는 사흘 동안 시총이 1.93% 줄어들었다.

가장 큰 타격을 본 국가는 우리나라였다. 8일 1조5,232억달러(1,745조원)에 달하던 우리 증시 시총은 11일 1조4,555억달러(1,667조원)로 4.4%(677억달러ㆍ77조원)나 급감했다.

이에 따라 한국 증시가 전 세계 시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7월 말까지만 해도 2%를 웃돌았으나 11일 현재 1.86%로 내려앉았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글로벌 Biz리더] 마작에 빠졌던 실업자, 유통업이란 ‘풍차’ 향해 돌진하다
홍준표 '위안부 문제보다 미래를 봐야…한·미·일 핵동맹 필요'
[인물 360˚] 비트코인, 대체 누가 만들었을까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