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동렬 기자

등록 : 2017.03.20 14:34
수정 : 2017.03.20 14:34

학교법인 인제학원 이사장에 이순형 박사

등록 : 2017.03.20 14:34
수정 : 2017.03.20 14:34

학교법인 인제학원 신임 이사장에 선출된 이순형 서울대 명예교수.

학교법인 인제학원(인제대학교ㆍ백병원)은 최근 정기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장에 이순형(81ㆍ 사진)서울대 명예교수를 선임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사장 임기는 다음달 6일부터 2019년 7월 19일까지다.

이 박사는 1962년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ㆍ박사 학위(기생충학 전공)를 받았다.

1969년부터 서울의대에서 교편을 잡았으며 서울대 풍토병연구소 소장, 교무담당학장보, 서울의대 학장, 의학교육연수원장 등을 맡아 평생 기초의학 발전과 후학양성에 힘썼다.

특히 세계 최초로 신종 기생충인 ‘참굴큰입흡충’의 인체감염 사례와 국내 집쥐에서 발견된 ‘서울주걱흡충’의 인체 기생 사례를 세계 최초로 발견해 보고 하는 등 우리나라 기생충학 학자 중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 있는 연구자로 평가 받고 있다.

40년간 총 300편 이상의 연구논문을 통해 한국 기생충학 학문의 기초를 다졌으며 기생충 퇴치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보사부장관표창, 국민훈장 동백장, 홍조근정훈장 등 다수의 표창과 서훈을 받았다.

대외적으로도 대한기생충학회 회장,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총괄부원장, 한국건강관리협회 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대한민국학술원 회원,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원로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학교법인 인제학원은 인제대와 전국 다섯 곳에 백병원을 운영하는 한국의 대표적인 사학재단으로 1946년 백인제 박사가 모든 개인 재산을 기부해 한국 최초로 민립공익법인인 재단법인 백병원을 설립한 것에 시초를 두고 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괌 앤더슨 기지, 을지훈련 앞 긴장… 해변은 불안 속 평온
[오은영의 화해] 딸의 이혼 앞에서도 관심과 동정을 바라는 엄마
밀집의 저주 바꿀 사육환경표시제도, 관건은 가격
[강소기업이 미래다] 40년 부품 국산화 외길 동국성신… '가장 큰 보람? 한 번도 직원 해고 안해'
믿고 간 한인민박, 바퀴벌레 나오고 변기 막히고
모든 법률 ‘근로→노동’ 변경 추진
[법에 비친 세상] 토익 강사는 근로자 아니다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