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6.12 14:37
수정 : 2018.06.12 14:42

‘여배우 역고소’ 김기덕 검찰 출석… “그렇게 안 살아”

등록 : 2018.06.12 14:37
수정 : 2018.06.12 14:42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영화감독 김기덕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인 자격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김 감독은 관련 의혹을 제기한 여배우와 방송 제작진 등을 상대로 고소했다. 연합뉴스

여배우 등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불거진 후 잠적했던 영화감독 김기덕(58)이 언론 앞에 나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이 모두 허위라고 적극 반박했다.

김 감독은 12일 오후 1시 30분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홍종희 부장검사)의 고소인 조사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저는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다.방송에 나온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 감독은 "저는 영화를 만들면서 저 나름대로는 인격을 갖고 존중하면서 배우와 스태프를 대했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부분들은 섭섭함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이렇게 은혜를 아프게 돌려주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또 "지난 22년 동안 23편의 영화를 만들면서 나름 작은 성과가 있었다. (성폭력 의혹을 다룬 PD수첩은) 그런 감독에 대해 최소한의 예의가 없는 아주 무자비한 방송"이라며 검찰이 PD수첩 방송의 객관성·공정성을 규명해 달라고 주장했다.

김 감독은 여배우 A씨가 지난해 자신을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고소했다가 '혐의없음' 처분이 난 것을 두고 최근 A씨를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역고소했다.

지난 3월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란 보도물을 방영한 MBC PD수첩 제작진과 이에 출연한 A씨 등 2명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에 포함했다.

앞서 A씨는 2013년 개봉작 '뫼비우스' 촬영 중 김 감독이 성관계를 강요하거나 남성배우의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도록 했다며 작년 여름 그를 고소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는 지난해 12월 성폭력 혐의는 모두 무혐의로 판단하고 김 감독이 A씨의 뺨을 때린 혐의만 약식기소했다.

A씨는 검찰의 무혐의 판단에 불복해 재정신청을 냈으나 서울고법 형사31부(배기열 부장판사)는 지난달 18일 "불기소 처분이 부당하다고 인정하기에 부족하다"며 이를 기각했다.

재정신청은 검찰이 기소하지 않기로 한 사건에 대해 법원에 검찰 처분의 불법·부당 여부를 가려달라고 요청하는 절차다.

검찰은 이날 김 감독의 주장을 들어본 뒤 A씨 등을 상대로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점 등에 대한 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홍준표가 보수를 몰락시킨 게 아니라 몰락한 보수가 홍준표에 매달린 것”
능력ㆍ자질보단 충성파 골라 키워… 위기 구할 리더가 없다
[단독] 세월호 촛불 조형물 부순 前 일간지 화백 구속기소
[르포] “지난달 37만원 벌었는데… 경기 회복? 어느 나라 얘긴가요”
범죄 방목장 #여고생 오픈채팅
김연철 “미국이 적절한 체제보장 제공하면 북 핵ㆍ미사일 선반출 가능”
멕시코, 독일 격파 대이변… 한국 16강 경쟁구도 먹구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