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진하 기자

등록 : 2017.02.17 16:45
수정 : 2017.02.17 17:03

'사기열전' 원문과 나란히 읽는다

[금주의 책] 사기열전

등록 : 2017.02.17 16:45
수정 : 2017.02.17 17:03

사기열전

사마천 지음ㆍ장세후 옮김ㆍ연암서가 발행

각권 864 936 896쪽ㆍ각권 3만5,000원

중국 한나라 무제 시절, 역사가 사마천이 일생을 걸고 완성한 역사서 ‘사기’는 중국뿐 아니라 세계의 고전으로 꼽힌다.전설 속 황제시대부터 자신이 살았던 한무제 시대까지 2,000여 년을 다뤘다.

총 130편의 글로 이뤄진 ‘사기’의 절반 이상(70편)을 차지하는 ‘열전’을 원문과 나란히 읽을 수 있는 대역본이 출간됐다. 대학 시절부터 ‘사기’ 원문을 강독했던 장세후 경북대 퇴계연구소 전임연구원이 옮겼다. 기존에도 국내에 ‘사기열전’을 요약하거나 번역한 책은 있었지만, 한 구절마다 본래 뜻에 충실하게 번역해 원문과 한 페이지에 나란히 배열한 형식은 없었다. 대표적인 ‘사기’ 주석서인 ‘사기집해’ ‘사기색은’ ‘사기정의’도 모두 번역해 각주로 실었다.

‘사기열전’은 왕과 제후가 아닌 재상, 관리, 자객 등 각 시대를 대표하는 다양한 인물에 대한 기록으로 ‘사기’의 백미로 꼽힌다. 한 자의 한자(漢字)도 놓치지 않은 생생한 묘사로 ‘열전’을 접할 수 있는 기회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라시아까지 철도 연결… 북방 경제협력 본격 착수
[월드컵] 한국-스웨덴, 득점없이 0-0 전반전 종료
박훈 “‘시건방’ 논란 뒤 인신공격 도 넘어… 인내심 한계”
“쇄신 대상의 셀프 쇄신안”… 내분 커지는 한국당
남북 통일농구 15년 만에 부활, 평양ㆍ서울서 개최 합의
치욕적 패배에도 셀카… 선수들 내분… 팬들 분노 사는 독일팀
먹방으로 돌아온 이영자 “전참시 덕분 CF 찍고 빚 갚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