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재현 기자

등록 : 2017.10.12 15:55
수정 : 2017.10.12 17:08

경북경찰청 '독도, 바르게 알고 사랑합시다' 특강

등록 : 2017.10.12 15:55
수정 : 2017.10.12 17:08

유명상 독도바르게알기운동본부 공동회장이 12일 경북지방경찰청 본관 5층 대강당에서 경찰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독도, 바르게 알고 사랑합니다'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김재현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독도, 바르게 알고 사랑합시다'라는 주제의 특강이 12일 경북지방경찰청 본관 5층 대강당에서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유명상 (사)독도바르게알기운동본부 공동회장은 특강에서 일본 지상파 방송 및 외무성 홍보영상과 통계자료를 제시하며 "일본의 도발에 휘말리지 않고 독도를 바르게 알고 논리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독도의 가치, 일본의 영유권 주장, 우리의 허술했던 대응과정을 상세히 설명했다.

최문봉 경장은 "독도에 대해 몰랐던 사실이 이토록 많다는 것에 대해 반성했다"며 "우리땅 독도에 대한 애정과 사명감을 더욱더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강사의 질문에 적극적으로 대답하며 우리땅 독도를 반드시 수호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박화진 경북경찰청장은 "10월 25일 독도의 날을 앞두고 특강을 마련했다"며 "경북경찰청이 독도경비를 맡고 있는 만큼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독도 수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독도바르게알기운동본부는 2008년부터 독도사랑 티셔츠입기운동과 독도특강 등 다양한 캠페인을 펼치고 있으며, 21일 대구 두류야구장에서 '독도바르게알기운동 10주년 기념 한드림콘서트'를 개최한다.

김재현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